9월말 은행 대출 연체율 0.54%…대규모 연체정리로 전월 比 0.07%p↓
상태바
9월말 은행 대출 연체율 0.54%…대규모 연체정리로 전월 比 0.07%p↓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8.11.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은행들이 3분기 말을 맞아 연체채권을 대규모 정리하면서 연체율도 하락했다. 9월중 연체채권 정리규모(2.3조원)가 신규연체 발생액(1.3조원)을 상회해 연체채권 잔액(8.6조원)이 1.0조원 감소했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9월말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9월 말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54%로 전월 말 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

부문별로 보면 9월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로 전월말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연체율은 0.42%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0.08%포인트씩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79%로 전월말 대비 0.09%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78%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고,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5%로 전월보다 0.11%포인트 하락했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4%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은행감독국 곽범준 팀장은 "올해 9월말 국내은행의 연체율은 분기말 연체채권 정리효과 영향으로 전월대비 하락했다"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