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화웨이 5G 장비 도입 '기정사실화'...권 부회장 "교체 가능성 들은 바 없다"
상태바
LGU+, 화웨이 5G 장비 도입 '기정사실화'...권 부회장 "교체 가능성 들은 바 없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8.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임시주총서 밝혀...다른 현안엔 '검토중' 이라며 즉답 피해

LG유플러스가 중국 화웨이 5G 무선통신 장비 도입을 기정사실화 했다. 

29일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구 용산사옥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권영수 부회장이 등기이사에서 물러나고 하현회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했다. 같은 날 열린 (주)LG 임시주총에서는 하 부회장이 등기이사에서 내려오고 권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임명됐다. 

권 부회장은 임시주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LG유플러스가 화웨이 장비를 바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들은 바 없다"라고 답했다. 권 부회장은 LG유플러스 CEO로 재직하던 지난 6월 화웨이 장비 도입을 시사하기도 했었다. 이 날 권 부회장의 "들은 바 없다"는 답변은 이같은 방침을 확인하고 화웨이 장비 도입을 기정사실화 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4G(LTE) 장비에서도 화웨이 제품을 도입했다. 

권영수 (주)LG 부회장

화웨이는 전세계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28%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노키아, 에릭슨 등이 경쟁중이며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3% 수준이다. 

화웨이의 5G 통신장비는 글로벌 업체 중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중국 당국의 영향력 아래 있는 기업으로, 보안 우려가 제기된다. 정보 유출에 대한 경계심 때문이다. 또 앞으로 열릴 5G 시장 선점 경쟁에서 중국 업체에게 주도권을 뺏길 수 없다는 견제 심리도 작용하고 있다. 

그럼에도 전세계 이통사들이 화웨이 장비를 두고 고민을 거듭하는 것은 기술력과 더불어 타 업체 대비 저렴한 가격 때문이다. 또 화웨이는 저렴한 인건비를 무기로 사후관리(A/S)에도 강점을 갖고 있다. 

한편, 권 부회장은 (주)LG의 인사에 대해서는 "아직 많이 남았고 잘할 것", CJ헬로 인수합병 가능성 등 현안에 대해서는 "검토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후임으로 LG유플러스를 맡게 된 하 부회장에 대해서는 "LG유플러스를 이끌 식견을 갖춘 사람"이라고 답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