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최태원 SK 회장 차녀 최민정, 중국 투자회사 입사 도전 이유는?일반 재벌가 자제와 달리 해군 장교 근무에 이어 새로운 도전 잔잔한 감동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 딸인 최민정(28)씨가 지난해 11월 해군 중위로 전역한 뒤 중국 투자회사에 입사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최씨가 SK그룹이 아닌 독자적인 길을 걷는 이유에 대해 관심이 높다. 

최씨는 지난 7월 중국 상위 10위권 투자회사인 ‘홍이투자’(Hony Capital)에 입사해 현재 글로벌 인수합병(M&A)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홍이투자는 중국 1위 컴퓨터 제조사인 레노버를 소유한 레전드홀딩스의 투자전문 자회사로 에너지, 정보기술(IT), 소비재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2014년 재벌가 자제로는 이례적으로 해군 사관후보생으로 자원입대한 최씨는 2015년 청해부대 19진에 속해 아덴만에 파병 근무한 데 이어, 2016년에는 서해 최전방 북방한계선(NLL)을 지키는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최태원 SK회장의 둘째 딸 최민정 씨.

최씨는 지난해 11월 해군 중위로 전역 후 중국을 여행하며 자신의 진로를 고민하다 전공을 살려 홍이투자 입사를 결정했다. 최씨는 중국 인민대 부속 중·고등학교와 베이징대 경영대학에서 중국 자본시장과 M&A, 투자분석 등을 전공했다.

해군에 입대하기 전에는 글로벌 투자은행과 벤처캐피털에서 근무했고, 2014년 한류 제품을 중국에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인 판다코리아닷컴을 공동으로 설립하기도 했다.

최씨는 1991년생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의 차녀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외손녀다. 언니 최윤정(30)은 SK바이오팜 매니저로 근무 중이고 남동생 최인근(23)은 미국 브라운대 재학 중이다.

최민정씨와 어머니 노소영씨.

한편, 최씨는 베이징대학 졸업 후 2014년에 대한민국 해군 사관후보생(OCS) 117기로 임관했다. 이어 충무공 이순신함에 탑승하는 함정장교로 발령받아 근무했다. 2015년에는 청해부대 제19진으로 소말리아 해역 파병을 다녀왔고 2016년부터 해군 제2함대 전투전대본부에서 근무하다가 2017년 11월 30일 예비역 중위로 전역한 바 있다.

SK그룹의 공식 발표에 의하면 최민정은 본래 2014년에 중국 유학을 마치고 군대에 장교로 입대하여 훈련을 마치고 자대배치를 받을 때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한미연합군사령부, 카투사(KATUSA) 등 서울에서 군 복무를 할 것을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한민구 전 국방장관으로부터 추천을 받았지만 정중하게 거절했다.

최씨는 해군사관학교에서 훈련 시절 및 자대 배치 이후에도 장교들은 물론 부사관들과 장병들에게도 매우 친절해서 인기가 매우 높았다. 해군 근무 당시 최씨는 FM(원칙)대로 복무해 인상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는 군인 아버지를 두었던 어머니 노소영씨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중위 제대 이후 중국 등을 여행하며 SK그룹이 아닌 자신의 진로를 직접 찾아왔다. 아버지 후광에 의존해 쉬운 길을 걷는 보통 재벌가 자제와 달리 스스로 실력과 능력에 의해 새로운 길을 찾아온 최씨가 잔잔한 감동을 주는 이유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민중의대변인 2018-09-03 14:16:35

    적폐비리의 상징 닭의 추천을 정중히 거절한데에 대해서 박수를 보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