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가 주목하는 4차산업혁명 스타트업 5選..."세계시장에서도 통한다"
상태바
日 정부가 주목하는 4차산업혁명 스타트업 5選..."세계시장에서도 통한다"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6.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약 넥스트 엔터프라이즈'프로젝트에 55개 스타트업 선정

일본 정부가 세계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으로 자신하는 스타트업들만을 고른 55개기업이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7년 1월 말부터 3월까지 높은 기술이나 우수한 사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일본의 유망 중소·중견·스타트업 55개사를 엄선해 세계의 이노베이션 거점에 파견하는 '비약 넥스트 엔터프라이즈(Next Enterprise)'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코트라는 이들 55개기업은 일본 정부의 미션 형식으로 팀이 구성되며 세계 각 거점을 방문해 현지의 벤처 지원자, 정부기관, 기존 진출했던 일본 선배 기업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각 분야의 키 플레이어들과의 네트워킹 및 상담 진행한다며 이가운데 5개기업을 소개했다.
 
<로봇, IoT 부문>세븐 드리머 래버러토리(Seven Dreamers Laboratories)
 
'이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어 내는 기술 집단'이라는 표현이 걸맞는 스타트업이다.전자동으로 옷을 개는 '런드로이드'를 개발, 올해 선보일 계획이다. 화상해석기술과 AI로봇공학을 이용, 세탁이 끝난 옷을 집어 그 형태를 인식·정리·구분 후 차곡차곡 개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이외에도 긴급 구조 시 기도(氣道)확보 방법을 응용해 코골이가 없는 쾌적한 숙면을 돕는 새로운 의료기기 '나스텐트'와, 우주품질로 만드는 완전 오더메이드 '카본 골프 샤프트' 등 아이디어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의료 헬스케어 부문> QD레이저(QD RAZER)

오랫동안 쌓아 온 레이저광학기술을 기반으로, 망막주조형 레이저 아이웨어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프레임에 내장된 초소형 프로젝터가 망막에 직접 영상을 투영, 시력에 의지하지 않고도 선명한 영상이 보이도록 하는 기기다.

녹내장, 백내장, 당뇨병에 의한 망막증으로 낮은 시력(완전 안보이지는 않지만 안경이나 콘텍트 렌즈로는 교정할 수 없는 시각장애)을 가진 사람을 위한 의료기기 개발을 진행 중이며, 더 나아가 AR(확장 현실)이나 스마트아이글래스(SmartEyeglass)시장에도 대응하고 있다.

<AI, 빅데이터 부문>ABEJA

창업 당시부터 대학연구진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딥 러닝 기술에 특장점이 있는 회사다.클라우드를 활용한 센서 해석 기술, 초대형 규모 데이터의 리얼타임 분석 기술, 감성 공학에 의한 시각화 기술 등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의 기술들은 미츠코시 이세탄 홀딩스(Isetan Mitsukoshi Holdings Ltd.), 게오(Geo) 등 200개 이상 점포에서 및 기타 소매 유통업계에서 활용되고 있다. 다이킨공업(DAIKIN INDUSTRIES, Ltd.: 에어컨, 화학제품으로 유명한 기업)과 협업해 제조사업에도 진출하고 있다.

<핀테크 부문>머니포워드(Money Forward)

개인용으로는 유저 400만 명의 자동 가계부 서비스를, 소규모 비즈니스용으로는 50만 개사가 사용하는 클라우드 ERP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단순한 서비스 제공뿐 만이 아니라 여러 금융기관과 자본·업무 제휴 및 전국 세무사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며 서비스의 질을 높여가고 있다.

<라이프 스타일 부문>일본환경설계 

영화 '백투더퓨처'의 쓰레기를 연료로 하는 자동차형 타임머신을 재현한 'Go! 드로리안 프로젝트'를 비롯, 리사이클이나 자원 재생을 하는 사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소비자가 사용한 제품을 회수해 혁신적 기술로 재활용한 원료를 이용, 다시 새로운 제품을 제조·유통·판매하고 있다.

코트라는 "일본 정부는 'IoT,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제4차 산업혁명이 일본 경제의 미래를 여는 중요한 열쇠'라 지속적으로 강조하며 해당 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스타트업들에 대한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스타트업들도 일본의 '비약 넥스트 엔터프라이즈' 스타트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