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공고해 지는 LGU+·KT 협력관계...양사 손잡고 스팸차단 서비스 공동 출시
상태바
갈수록 공고해 지는 LGU+·KT 협력관계...양사 손잡고 스팸차단 서비스 공동 출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6.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통신망, 지니뮤직 이어 세번째 협력...기존 이통시장 구도 흔들 수 있을까
LG유플러스가 경쟁사인 KT와 손잡고 '후후-유플러스'를 공동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KT의 협력관계가 점차 공고해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음악 서비스 '지니뮤직'에 이어 스팸차단 서비스 공동 출시로 KT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KT 그룹사인 후후앤컴퍼니와 손잡고 전화번호 스팸 차단, 실생활에 유용한 전화번호 검색, 스미싱 탐지가 가능한 '후후-유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입자수 기준으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5대3대2 구도가 고착화된 가운데 양사의 협력은 업계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라이벌 구도의 LG유플러스와 KT의 협력은 IoT(사물인터넷) 전용망 구축부터 시작됐다. SK텔레콤이 자사의 기술인 로라(LoRa)망을 사용한 IoT 통신망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고, KT와 LG유플러스는 NB-IoT(협대역 IoT) 통신망을 표준화하기 위해 연대했다. 이후 지지부진했던 양사의 협력관계는 LG유플러스가 '지니뮤직'에 투자하며 다시 활기를 띄었고, 이번 '후후-유플러스' 공동 출시까지 이어졌다. 
 
'후후-유플러스'는 스팸, 보이스피싱 등 악성 전화번호를 사전에 식별할 수 있고, 다양한 스팸 차단 옵션을 통해 불필요한 전화를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팸 차단 뿐만 아니라 위치기반으로 회사, 음식점, 병원, 은행 등 고객이 찾고자 하는 업종을 상세하게 검색할 수 있음은 물론 검색한 상호에 대해 지도, 내비게이션, 거리뷰 등 편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사업협력을 통해 SMS, MMS에 포함된 의심스러운 URL에 대한 한층 강화된 스미싱 정밀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여, 문자메시지를 통한 사기를 예방한다.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이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원스토어에서 후후 앱을 다운 받아 이용해야 했던 기존의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LG전자 X500과 이후 출시되는 단말에 선탑재 앱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안드로이드 단말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후후-유플러스' 앱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면 된다.
 
한영진 LG유플러스 플랫폼서비스담당은 "후후는 스팸 차단 1위 인기 앱으로, 스팸전화와 문자로 불편을 겪는 고객에게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기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후후-유플러스 앱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이 보이스피싱 및 전화 금융사기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길 바란다"라며, "후후-유플러스의 출시는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통신문화를 조성하고 고객의 삶에 기여하기 위한 두 회사의 사업협력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