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을 품다] 금빛 태양전지 효율 높이는 방법 찾았다
상태바
[과학을 품다] 금빛 태양전지 효율 높이는 방법 찾았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5.0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금 속 나트륨 이온, 효율 높여

 

나트륨 이온이 첨가되지 않은 경우(보라색 그래프)에 비해 나트륨 이온이 첨가된 경우(주황색 그래프) 광전류가 크게 증가하고, 전류-전압 이력현상이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한국연구재단]
나트륨 이온이 첨가되지 않은 경우(보라색 그래프)에 비해 나트륨 이온이 첨가된 경우(주황색 그래프) 광전류가 크게 증가하고, 전류-전압 이력현상이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한국연구재단]

금빛 태양전지의 효율을 높이는 방법이 규명됐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방진호 교수(한양대 바이오나노학과) 연구팀이 전극제조 과정에 쓰이는 소금 속 나트륨 이온이 금 나노클러스터 태양전지 효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금 나노클러스터’는 금 원자가 여럿이 모여 만든 나노 크기의 클러스터를 말한다. 탄소 원자 60개가 축구공 모양을 이룬 풀러렌처럼 원자나 분자가 여럿이 모여 덩어리를 이루면 원래 원자나 분자와 전혀 다른 성격을 지닌다.

금 원자가 육안으로 보일 정도로 모인 벌크 상태의 금은 반응성이 낮아 변하지 않는 귀금속으로 분류된다. 반면 금 원자 수 십 개가 모인 금 나노 클러스터는 원자단위로 제어할 수 있고 활성을 띨 수 있어 화학반응 촉매나 플랫폼 등으로 이용된다.

특히 금 원자 22개가 육팔면체(14면체) 구조로 모인 금 나노클러스터(Au22)는 기존 나노클러스터와 차별화되는 독특한 코어-쉘 구조 때문에 빛을 잘 흡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실리콘이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에 사용되는 중금속 광흡수체에 비해 친환경적 광흡수체인 금 나노클러스터는 차세대 태양전지 소재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빛을 전기로 변환하는 광전환 효율이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 보다 5배 이상 낮았다. 광전환 효율과 안정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연구가 이뤄져 왔다. 연구팀은 전극제조 과정에 쓰이는 나트륨 이온이 금 나노클러스터와 전극과 흡착을 돕는 요인임을 알아냈다.

빛을 흡수한 금 나노클러스터에서 전자가 생성되면 접합돼 있는 반도체 산화물 전극(TiO2)으로 이동한 후 전자가 백금 상대 전극으로 수송되면서 전기가 생성된다. 이때 나트륨 이온이 광흡수체와 산화물 전극 간 흡착을 강하게 함으로써 생성된 전자의 분리와 원활한 수송을 촉진, 광전환 효율을 높이는 열쇠라는 것을 알아냈다.

중금속이 아닌 금 나노클러스터를 광흡수체로 이용하는 것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나 실내용 디바이스의 전원공급에 보다 유리할 수 있어 금 나노클러스터 태양전지 효율 향상의 실마리를 제공한 이번 연구성과가 특히 주목 받는다.

연구성과는 에너지 분야 국제학술지‘에이씨에스 에너지 레터스(ACS Energy Letters)’에 5월 8일 표지논문(논문명: Alkali Metal Ions : A Secret Ingredient for Metal Nanocluster-Sensitized Solar Cells)으로 실렸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