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헬로네이처, ‘부천 신선물류센터‘ 오픈... ‘신선도 경쟁력’ 강화AI 피킹 시스템 도입, 상품별 맞춤 보관 존 구성 등 보다 신선한 상품 공급 가능
헬로네이처의 부천 신선물류센터’ 오픈식에서 BGF 이건준 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BGF가 지난해 인수한 온라인 푸드마켓 '헬로네이처'가 신선물류센터를 오픈하며, 새벽배송 시장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세했다.

헬로네이처는 지난 13일 경기도 부천에 ‘새벽 배송’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할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부천 신선물류센터’ 오픈식에는 편의점 CU(씨유)의 투자회사인 BGF 이건준 사장, 홍정국 부사장, 11번가 이상호 대표 등 내외빈 30여명이 참석했다.

‘부천 신선물류센터’는 총 4630㎡(약 1,400평) 규모로, 다양한 신선식품 등을 기존 센터보다 6배 늘어난 하루 약 1만건까지 처리할 수 있다.

헬로네이처는 이번 ‘부천 신선물류센터’ 오픈을 통해 새벽배송 효율성 개선 및 배송권역 확대는 물론 헬로네이처의 가장 큰 강점으로 평가 받아온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보다 최상의 퀄리티로 고객에게 전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특히, 상품별 특징을 고려한 맞춤 보관 존을 구성해 입고부터 출고까지 철저한 콜드체인을 구축했다. 연중 13℃대의 온도를 유지해야 최상의 맛을 유지할 수 있는 망고, 바나나 등 열대과일을 위한 특수상온 존부터 5℃ 냉장 존 뿐만 아니라 -2~+2℃ 보관이 필요한 발효식품, 해산물 등을 위한 냉장 존, -18℃의 냉동 존 등 세밀한 온도 관리가 가능하다.
 
또, 작업자와 컴퓨터가 실시간 음성으로 대화하고, 바코드로 동시에 작업 상황을 체크하는 보이스 오더(Voice Order)방식의 ‘AI피킹 시스템’을 도입했다. 헬로네이처측은 물량처리 속도는 최대 3배 빨라지고, 오피킹율은 0%대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헬로네이처 오정후 대표는 이날 오픈식에서 “’새벽 배송’서비스 시장의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헬로네이처의 최대 강점인 프리미엄 상품의 본질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물류 인프라 등 지속적인 투자로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네이처는 현재 가입자 수 50여만명, 제휴 생산 네트워크 1000여개를 보유 한 프리미엄 신선식품 전문회사로 지난 해 6월 편의점 CU(씨유)의 투자회사인 BGF(대표이사 이건준)가 ‘헬로네이처’의 유상증자(50.1%)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인수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