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손보사들 울린 '자동차보험 손해율·사업비 증가'...흥국화재 순이익 47 % 감소
상태바
지난해 손보사들 울린 '자동차보험 손해율·사업비 증가'...흥국화재 순이익 47 % 감소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9.02.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거뒀던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지난해 하반기 실적이 크게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 등으로 지난해 3분기 부터 누적 순이익이 내림세를 보였고, 흥국화재는 지난해 순이익이 47%나 감소했다.

손보업계의 수익성이 악화된 이유로는 우선 사실상 성장을 멈춰버린 시장 여건이 꼽힌다.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화와 출산율 저하로 저성장과 시장포화의 상황에서 폭염, 태풍 등 계절적 요인과 이례적으로 높은 4분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발목을 잡았다. 정비수가 상향과 사고 건당 청구액 상승, 최저임금 인상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또 4분기 영업일수 증가로 장기 위험손해율이 작년보다 높아졌으며, 주식시장 침체로 트레이딩손실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보업계 1위인 삼성화재를 제외한 주요 손보사들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2017년보다 평균 20% 이상 일제히 감소했다. 

국내 최대 손보사인 삼성화재의 실적은 개선됐다. 삼성화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 4554억원으로 2017년 동기(1조 2576억원) 대비 15.7%(1978억원)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1조553억원에서 1조 738억원으로 1.8%(185억원) 증가했다.

전년대비 순익이 늘어난 삼성화재는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주식 401만6448주를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처분했던 것이 호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삼성화재 측은 “일회성 이익을 제외해도 당기순이익이 10% 가량 늘었다”고 설명했다.

손보업계 ‘빅4’인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의 지난해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6%, 19.5%, 27.2% 감소한 3735억원과 5389억원, 2623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현대해상은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5335억 원으로 전년보다 15.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5조7466억 원으로 0.9%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3735억원으로 19.6% 감소했다. 

현대해상 측은 "손해율 및 사업비율 상승에 따라 전년 대비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현대해상의 손해율은 2017년 79.5%에서 지난해 85.6%로 6.1%p 뛰었다.

DB손해보험은 최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대규모법인 15%)이상 변경 공시를 통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7246억원으로 전년 대비 16.5% 감소했다고 밝혔다.매출액은 17조3963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4589억원(2.6%)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53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302억원(19.5%)이 감소했다. 

DB손해보험 측은 손해율 상승에 따른 보험영업이익 악화 등이 매출액 및 손익구조 변동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메리츠화재, 한화손보, 흥국화재 등 도 누적 순이익이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쳤던 메리츠화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26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6.8% 하락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지난해 장기 인보장 신계약 매출이 증가하면서 추가상각 등 비용이 늘어 당기순이익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화손보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44.8% 감소한 815억원을, 흥국화재는 무려 47.0% 감소한 452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8일 장마감후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212억7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0.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913억1426만원으로 22.3% 늘었고, 매출액은 3.7% 증가한 2조3738억원을 기록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