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국내 실적 발표 기업 83개 중 55개 '어닝쇼크'...지난 4분기 66% 기업 영업이익 '기대 못미쳐'SK이노베이션, 현대중공업,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전자, 현대로템 등 '어닝쇼크' 수준

국내 상장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어닝시즌)가 중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지금까지 실적을 공시한 기업들이 둘 중 하나꼴로 ‘어닝 쇼크’(실적 부진 충격)를 냈다.

지난 4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최악의 상황을 기록했다는 것으로 앞으로도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수 있어 국가 경제에 치명적 위협이 될 수 있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가운데 1월 말까지 지난해 4분기 실적(연결재무제표)을 발표한 기업은 83개사 중에서 66.3%인 55개사의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컨센서스)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한 어닝 쇼크(적자 확대·적자 전환 포함) 기업도 44개사(53.0%)에 달했다.

4분기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 2곳 중 1곳 꼴로 ‘어닝 쇼크’를 낸 것.

주요 기업의 어닝쇼크를 살펴본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당초 증권사들은 4분기 영업 적자를 39억 원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지난 1월 말 SK이노베이션이 공표한 영업 적자액은 2788억 원에 달했다.

적자 규모가 시장 전망치의 71배에 달한 셈이다. 이같은 적자는 유가 급락, 제품 마진 약세 등이 주요 원인이다.

현대중공업은 시장 전망치의 5.3배인 2030억 원의 영업 적자를 냈다. 조업 물량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 고정비 부담 증가, 선가인상 지연, 원자재 가격 인상 등이 원인이다. 

현대로템은 당초 95억 원의 영업이익이 전망됐지만 2129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 부진에 연말 마케팅 비용 확대 등이 겹쳐 영업이익 규모가 기대치의 5분의 1에도 못 미치는 757억 원에 그쳤다.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반도체 경기 급락으로 영업이익이 전망치를 각각 19.3%, 13.0% 밑돌아 어닝 쇼크 기업 명단에 포함됐다.

이밖에 대한항공(-65.5%), 아모레퍼시픽(-61.9%), 현대차(-36.3%), SK텔레콤(-23.1%), LG화학(-18.5%) 등도 영업이익이 기대치에 크게 못 미쳤다.

반면 시장 기대치 이상의 영업이익을 낸 상장사(적자 축소·흑자 전환 포함)는 28개사(33.7%)에 그쳤다.

이 중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를 10% 이상 웃돈 ‘어닝 서프라이즈’ 기업은 12개사(14.5%)에 불과했다.

삼성생명(223.9%), LG디스플레이(97.2%), 효성(53.4%), 한미약품(50.3%), SK네트웍스(12.4%), 현대모비스(12.0%) 등이다.

우리나라 수출도 크게 줄고 있다.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업종 및 중국의 경기 둔화가 실적 부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증권가에서는 기업 실적에 대한 시장 기대치도 거듭해서 하향되고 있어 당분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