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참여연대 “CGV 이어 롯데시네마도 1000원 인상…가격담합 의심”...불매운동 확산 조짐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조형수 변호사)가 CGV와 롯데시네마의 연이은 기습적인 영화관람료 인상을 강하게 비판했다.

참여연대측은 15일 성명을 통해 "전형적인 독과점 시장의 폐해이며 가격 담합이 의심스럽다"며 "가격 인상을 철회하지 않을 시 공정위에 기업 간 부당행위 조사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GV는 지난 11일부터 영화관람료 1000원을 인상했고, 일주일 후 롯데시네마도 오는 19일부터 1000원을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참여연대는 15일 논평을 통해서 “CGV가 티켓 가격 인상을 발표한 지 일주일 만에 롯데시네마가 오는 19일부터 티켓 가격을 1000원 인상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티켓 가격 인상이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하지는 않는지 따져보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도 적극 고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측은 "공정위는 이번에야말로 엄격히 법의 잣대를 적용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에도 용인된다면, 관행처럼 CGV를 선두로 한 연이은 티켓 가격 인상이라는 편법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CGV, 롯데시네마의 연이은 가격인상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4월 9일 논평을 통해 멀티플렉스 3사가 지배하는 지금의 극장시장에서 50%에 가까운 점유율을 보유한 CGV의 선도적인 가격 인상이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그런데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그러한 전망이 현실화됐다.

CGV와 롯데시네마 양 사의 스크린 점유율은 2017년 기준 약 70%에 달한다. CGV의 가격 인상 발표 후, 소비자들은 “서비스 개선은 빠진 일방적 가격 인상” “기회만 되면 올리려는 꼼수”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불매운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며 높은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나 CGV는 소비자 반응에 아랑곳하지 않았고, 롯데시네마 역시 소비자들의 비난에도 일주일 만에 티켓 가격 인상을 강행했다.

참여연대는 앞서 2016년에도 멀티플렉스 3사의 연이은 티켓 가격 인상에 대해 공정거래법상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부당행위로 보고 신고한 바 있다. 그러나 공정위는 단순한 가격인상만으로는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부당행위로 볼 수 없다며 이들의 손을 들어줬다.

이종화 기자  alex@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