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기車 공용완속충전기 인프라 대폭 늘린다"..마트·숙박시설 에도설치
상태바
환경부 "전기車 공용완속충전기 인프라 대폭 늘린다"..마트·숙박시설 에도설치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8.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공공 충전 여건도 개선 기대

전기차 공용완속 충전기가 숙박시설, 대형마트 등에도 설치되며, 숫자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전기차 보급의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충전 인프라 확대가 기대된다.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 운영 지침'을 개정해 공용완속충전기 설치를 8월18일부터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대입구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사진제공=환경부>

그간 전기차용 공공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기관 주추장 등에 급속 충전기 위주로 설치돼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숙박시설, 대형마트 등 급속충전의 필요성이 낮고 주차 중 충전도 가능한 면사무소, 주민센터, 복지회관, 공원 등의 복지시설에 완속충전기를 다양하게 설치해 충전 여건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준전기차로 평가받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 Plug-in Hybrid Vehicle)’의 공공 충전여건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배터리 용량과 비용 문제 등의 이유로 인해 그동안 전국적으로 설치된 급속충전기의 사용이 어려웠다.

환경부는 이번 지침 개정에 따라 충전기 설치를 원하고, 공용으로 사용이 가능한 부지소유자나 수요처의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기존의 충전기 설치 지침에서는 주차면 100면 이상인 공동주택, 사업장 등으로 제한했으나, 이번 개정으로 충전기 설치공간이 있고, 관리 인력이 있는 시설에서는 누구나 설치 신청을 할 수 있다.

충전기 설치 신청은 ‘전기차 충전소 누리집(www.ev.or.kr)’에서 8월 18일부터 받는다.

아울러 환경부는 급속충전기 546기의 설치 예산이 7월 국회에서 추가적으로 반영(추경)되어 올해에만 총 1,076기의 급속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급속충전기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750기가 설치·운영되었으나, 올해는 추경예산 반영으로 1,076기가 설치될 계획으로, 올해에만 충전여건이 작년 대비 40% 이상이 개선된다.

한편, 환경부는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차종별 특성을 비롯해 보조금, 세제혜택 등의 정보를 요약한 ‘친환경차 구매가이드’를 8월 18일부터 환경부 누리집(www.me.go.kr)과 ‘전기차 충전소 사이트(www.ev.or.kr)’에 공개한다.

구매가이드에는 차종별 특성과 더불어 전기차 보조금 지급대상과 인센티브 현황 등 친환경차와 관련한 기존의 궁금증에 대한 설명도 수록됐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급속 및 완속충전기 확대 설치로 전기차 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충전여건도 대폭 개선되고 있다”며, “또한 ‘친환경차 구매가이드’ 공개를 통해 국민들이 각자의 기호와 운행패턴에 따라 친환경차를 선택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