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핀테크 정책 & 핀테크
돌풍 일으킨 인터넷은행 자금 확보 경쟁...카카오뱅크 5000억원, 케이뱅크 1000억원 유상증자 결정-대출수요 급증·주담대 시장 진출 등에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 실탄 확보 전략

금융권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하루 차이로 나란히 유상증자를 결정하며 자금 확보 경쟁에 나섰다. 대출 수요가 급증하는데 따른 재정 건전성을 제고하고, 하반기 주택담보대출 시장 진출을 위한 실탄 확보 차원으로 해석된다. 

카카오뱅크는 서비스 시작 2주만에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대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자 재정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증자를 결정했다. 

11일 카카오뱅크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최대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발행 예정 주식은 보통주 1억주, 주금 납입 예정일은 9월 5일이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지분 58%를 소유한 대주주다. 카카오 10%, KB국민은행 10%, SGI서울보증 4%, 우정사업본부 4%, 넷마블 4%, 스카이블루(텐센트) 4% 등 총 9개사가 주주로 참여했다. 

카카오뱅크의 현재 수신액은 1조2190억원, 여신액은 약 8807억원에 달하며 계좌 개설수는 228만건에 이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대고객 서비스 시작 이후 예상보다 빠른 자산 증가와 신규 서비스 및 상품 출시 등을 위해 선제적인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증자가 완료되면 재무건전성이 한 층 더 강화되고 혁신적인 상품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든든한 여력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도 지난 10일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보통주 1600만주, 전환주 400만주로 납입일은 9월27일이다. 

카카오뱅크의 출범과 더불에 인터넷은행에 대환 관심이 높아지며 케이뱅크 사용자도 증가하고 있다. 또 하반기 주택담보대출 시장 진출에 앞서 자금을 확보하는 차원으로도 풀이된다. 경쟁사인 카카오뱅크보다 앞서 상품을 출시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케이뱅크 지분은 우리은행 10%, KT 8%, 한화생명보험·KG이니시스·GS리테일·다날이 각각 9.4%, NH투자증권이 8.6%를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ICT, 다날 등 14개 소액주주의 비중은 총 35.8%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