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국내 상장사 34곳 '일본 기업이 주인'...무역전쟁 '양국 공멸, 글로벌 위기'
상태바
[한일 경제전쟁] 국내 상장사 34곳 '일본 기업이 주인'...무역전쟁 '양국 공멸, 글로벌 위기'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7.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 국내 상장사 5% 이상 지분 보유한 일본 주주 현황 분석
-일본 주주 5% 이상 지분 보유 기업 수, 2016년 43곳서 2019년 34곳으로 9곳 감소
-전자 및 자동차 업체 다수 포진…한일 어느 양국이 부품과 소재 무기화 할 경우 글로벌 경제까지 위협

국내 상장사 중 일본 주주가 5% 이상 대량 지분을 보유한 곳은 올해 34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3년 전 조사 당시 43곳보다 9곳 줄어든 것이다. 올해 파악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34개 기업 일본 주주의 주식가치는 1조 8200억 원 수준으로 파악됐다.

특히 한국과 일본 양국간 전자, 자동차 분야 협력관계가 높아 한일 무역보복 전쟁은 양국의 공멸은 물론 글로벌 위기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국내 상장사 중 5% 이상 지분을 가진 일본 주주 현황 분석’에서 도출됐다고 9일 밝혔다.

조사는 국내 상장사 중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일본법인 및 개인주주를 전수 조사했다. 지분 현황 등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1분기 보고서를 기준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주식평가액은 올해 7월3일 보통주 종가(終價) 기준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적(國籍)이 일본 법인이거나 개인주주이면서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가진 곳은 코스피 16곳, 코스닥 18곳이었다.

이들 34곳 중 50% 이상 지분을 보유한 일본 주주가 있는 회사는 5곳이었고, 20~50% 미만 지분 보유 기업은 7곳으로 나타났다. 10~20% 미만 사이는 13곳, 10% 미만 지분을 보유한 회사는 9곳으로 분포됐다.

조사 대상 34곳의 지난 3일 기준 주식평가액 가치는 총 1조 8206억 원이었다.

지분 가치가 가장 큰 곳은 KT 지분을 5.46% 보유한 NTT도코모로 주식평가액만 4013억 원이나 됐다. 이어 티씨케이 최대주주 도카이카본 3058억 원, SBI핀테크솔루션즈 최대주주 SBI홀딩스 2856억 원 순으로 지분 가치가 높았다.

지분 가치가 500억 원에서 1000억 원 미만 되는 곳은 세방전지 지분을 16% 보유한 지에스유아사인터내셔널(929억 원), 기신정기 최대주주 후다바전자공업(769억 원), 에스텍 최대주주 포스타전기(687억 원), 새론오토모티브 최대주주 닛신보(668억 원), 국도화학 지분 22.3%를 보유한 신일철화학(620억 원) 등이다. 이외 주식 가치가 100억 이상 500억 원 미만은 19곳이었고, 100억 원 미만은 7곳으로 조사됐다.

일본 주주가 최대 주주인 기업 현황 (자료 한국CXO연구소)

특히 지난 2016년 당시 포스코 지분을 5% 이상 보유하고 있던 일본제철(구 신일본제철)은 올해 조사에서 빠졌다. 포스코 지분율이 5% 미만으로 줄어들어 보고 의무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국내 상장사 중 11곳은 일본 기업이 주인인 것으로 파악

일본 주주가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34곳 중 11곳은 최대주주로 활동하고 있었다. 사실상 일본 주주가 주인인 회사들이다. 해당 기업은 새론오토모티브, 기신정기, SBI 핀테크솔루션즈, 에스텍, 티씨케이, 모아텍, 에스씨디, 삼아알미늄, 코리아에스이, 유니슨, 대동전자가 여기에 포함됐다.

일본 주주가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가진 34곳의 업종을 파악해보니 자동차 및 전자 제품 부품사가 비교적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는 새론오토모티브, 에스엘 등이 포함됐다.

또 전자 부품 제조사로는 모아텍과 마이크로컨텍솔 등이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 관련 업체 중에서는 도쿄일렉트론이 하나마이크론 주식을 13.8% 정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분 15% 이상인 일본 주주 현황 (자료 한국CXO연구소)

앞서 상장 회사 이외에 비(非)상장사 중 한국에 진출한 자동차 및 전자 부품 제조사도 다수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계 주주가 지분 50% 이상 확보한 대표적인 일본계 자동차 부품 제조 회사로는 (주)경신, 덴소코리아, 고요지코코리아 등이 포함됐다. 전자 부품 비상장사로는 히로세코리아, 한국경남태양유전, 한국태양유전 등이 포함됐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우리나라와 일본 기업은 어떤 분야에서는 치열한 경쟁 구도를 보이는 곳도 있지만 많은 분야에서는 기술과 자본, 인력 등을 상호 보완하면서 시너지를 내고 있는 곳도 많다”며 “특히 전자와 자동차 분야 등은 많은 부품과 소재 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두 나라 어느 곳이 특정 부품과 소재 등을 무기로 공급이 장기적으로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종국에는 두 나라의 해당 산업 자체가 마비될 수 있고 이는 세계 경제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지는 빨간 신호등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 소장은 "한일 양국간 무역 보복 등 분쟁은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며 공멸로 가는 길이 될 수 있다"며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생산을 주도하고 있는 우리나라가 반도체 생산이 되지 못하면 도미노처럼 전세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