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전쟁] 은행들, 일본 수출규제 영향 모니터링 나서
상태바
[한일경제전쟁] 은행들, 일본 수출규제 영향 모니터링 나서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7.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은행권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모니터링에 나섰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은행들은 일본 수출 규제 영향을 점검하며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기업이 우선 곤란함을 겪을 수 있는 상황이지만 일본이 향후 추가적인 보복 조치에 들어가는 경우 일본 수출기업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생길 수 있어 관련 리스크를 점검 중이다.

우리은행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와 관련한 중소·중견기업의 부실징후 등을 모니터링하며 다른 소재 산업 등에 일본의 규제가 확산되게 되면 모니터링 범위도 넓힌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출 악화로 이어져 피해 기업이 발생할 것에 대비한 사전 여신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H농협은행은 수출제한 품목의 추가 확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산업의 익스포저(위험노출도)를 점검하는 한편 환율변동에 대한 엔화 유동성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시중은행들은 엔화 대출과 관련해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나 금융보복 영향권과 거리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엔화 대출은 은행이 예금 등으로 조달한 엔화 자금 내에서 진행하며 은행이 보유한 엔화를 고객에게 빌려주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엔화 대출은 규정상 용도가 명확한 경우에만 이뤄지고 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