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카드사-현대차 ‘수수료 전쟁’ 종료... 삼성·롯데카드, 현대차와 막판 합의
현대자동차 사옥

삼성카드와 롯데카드도 14일 현대자동차와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마쳤다.

이날 오전 삼성카드는 "대국민 편의 차원에서 현대·기아차와 가맹점 수수료 합의를 타결했다"고 밝혔다. 롯데카드 역시 "현대·기아차와 고객 불편 해소를 위해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원만히 타결했다"고 전했다.

삼성과 롯데카드가 이날 현대차와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 하면서 전업 8개 카드사 모두 합의를 끝냈다. 신한과 삼성, 롯데카드는 현대차와 마지막까지 수수료율 인상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현대차 제시안을 받아들이는 수준에서 합의하게 됐다.

대형 카드사들이 물러서며 수수료 전쟁은 현대차의 승리로 끝이 났다는 평가다. 카드업계는 이번 현대차와 협상을 사실상 '항복'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카드사가 현대차와의 협상에서 패한 만큼 이후 다른 대형가맹점들과의 협상에서도 불리한 고지에 놓일 것으로 전망된다.

 

 

박순원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