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업계, 당기순이익 증가에도 보험영업손실 1조2600억원 늘어
상태바
생보업계, 당기순이익 증가에도 보험영업손실 1조2600억원 늘어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1.2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영업이익 늘었지만 삼성생명의 주식처분이익 고려하면 작년과 비슷한 수준

국내 생명보험사의 1~3분기 당기순이익은 4조 388억원으로 전년 대비 6% 증가했지만, 주업인 보험영업손실이 작년보다 1조2582억원 늘었다. 저축성보험 판매는 3분기에 5조원 가량 급감했고, 손실분은 투자영업이익 확대로 만회했지만 삼성생명이 처분한 삼성전자 주식을 고려하면 답보 수준이다. 

29일 금융감독원은 '1~3분기 생명보험회사 경영실적' 자료를 발표했다. 국내 생보사 당기순이익은 4조 388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 3조8093억원보다 6% 늘었다. 일회성 요인의 영향이 상승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삼성생명 서초사옥 전경

구체적으로 생보사 보험영업손실은 16조8491억원으로 작년보다 1조28582억원(8.1%) 늘었다. 

이는 새 국제보험회계기준인 IFRS17에 맞추기 위해 생보사들이 저축보험 비중(저축성 보험료 4조9000억원 감소)을 줄인데다, 보험 해약 및 만기보험금이 늘어나며 지급보험금(4조4000억원)이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수입보험료 비중은 보장성보험 39.8%, 저축성보험 32.8%, 변액보험 18.5%, 퇴직연금과 보험 8.9%다. 신계약보험료(초회보험료) 기준으로는 저축성보험 45.1%, 변액보험 21.5%, 퇴직연금과 보험 21.1%, 보장성보험 12.3% 순이다. 

반면 투자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4%(1조4257억원) 증가한 18조4949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생명이 처분한 삼성전자 주식처분이익 1조 958억원을 제외하면 약 3300억원 증가한 셈이다. 

영업외이익은 변액보험 판매 증가로 인한 수수료 수입 확대(3237억원)로 전년보다 9.1% 늘어난 3조7658억원을 기록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