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새마을금고 은행강도...직원 2명 부상
상태바
경주 새마을금고 은행강도...직원 2명 부상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8.10.2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시 새마을금고 강도사건 발생. 사진=방송화면 캡쳐

 

새마을금고 강도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강도사건은 주와 영천, 포항, 경주 등에서 올해 경북에서만 총 4차례나 발생했다.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전 9시 25분쯤 모자와 마스크 차림을 한 남성이 모 새마을금고 문을 열자 마자 들어와 가지고 있던 흉기를 직원들에게 마구 휘둘러 현금 200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범인이 휘두른 칼에 A(46)씨가 가슴을 찔리는 등 남자 직원 2명이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도가 빼앗은 돈이 2000만원으로 추정된다”며, “흉기에 찔린 새마을금고 직원들은 현재 생명에는 지장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건당시 3명의 직원이 근무중이었고 청원경찰 등 보안담당 직원은 없었다.

경찰은 이 강도의 키가 약 180㎝ 정도인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한편 인상 착의를 토대로 도주한 피의자를 쫓고 있다.

한편 최근 들어 경북에서 은행 강도 사건이 잇따라 금융기관 직원과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8월 포항에서는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强盜)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강도가 털어간 돈 액수는 456만원이었다.

또 지난 6월 경북 영주의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직원4명을 흉기로 위협하고 4380만원을 털어 도주했다. 같은달 영천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현금 2000만원 빼앗아 도주했다 6시간 만에 붙잡혔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