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KT&G, '릴' 디바이스 20만 대 돌파...하루 평균 2000대 판매- 서울지역 기준 판매량...“눈에 띄는 성과”
KT&G 릴 2종, 핏 2종 제품 이미지

출시 100여일을 맞은 KT&G 전자담배 ‘릴’의 판매량이 20만대를 돌파했다. 

릴의 판매처가 서울지역으로 국한되는 것을 감안하면 눈에 띄는 성과라고 KT&G 관계자는 평했다.

‘릴’은 지난해 11월 20일 공식 출시된 이후 이틀 만에 1만대가, 5일 만에 2만대가 팔려나가며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여의도과 광화문, 강남 등 오피스가에서 높은 호응을 보여, 일부 편의점에서는 아침마다 구매 대기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전자담배 ‘릴’은 스마트폰의 절반 가량인 90g의 무게로 휴대성을 높이면서도 연속 사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온도 환경에서도 무리 없이 작동하는 등 강점을 갖춰 소비자들의 선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용담배 ‘핏(Fiit)'은 기존 일반 담배와 비슷한 맛을 구현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전자담배 ‘릴(lil)’과 전용담배 ‘핏(Fiit)’은 서울지역 GS25ㆍCUㆍ세븐일레븐ㆍ미니스톱ㆍ이마트24 등 7700여개소에서 판매되고 있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릴 공식 홈페이지에서 할인쿠폰을 발급받은 인원이 약 38만명으로, 출시지역 확대시 급격히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릴과 핏을 함께 사용 시에 최적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소비자분들이 불편함 없이 두 제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속히 판매지역을 확대 하겠다”고 밝혔다. 

‘릴’의 권장 소비자가는 9만 5000원으로 할인 코드(2만 7000원) 적용시 6만 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할인 코드 발급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사용횟수는 1인당 1회로 제한된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