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카 정책
[中 車산업 중장기발전계획] 中 '커넥티드카 굴기' 본격화된다

중국이 지난 2004년이후 15년만에 처음으로 자동차산업 중장기 청사진을 내놔 주목된다.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친환경 자동차 생산 판매 비중을 각각 20%이상으로 올리고 2020년까지 토종자동차 및 부품회사를 글로벌 톱 10안에 진입시킨다는 전략이다. 또한 외자기업에 대한 지분제한도 완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편집자주]

중국이 친환경 자동차를 무기로 '자동차 굴기'를 본격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 왼쪽은 중국 전기차 1위업체인 비야디의 왕촨푸 회장, 오른쪽은 비야디의 주요주주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

 


중국은 친환경 에너지자동차 생산․판매량이 2020년에는 각 200만 대, 2025년엔 700만 대에 도달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중국 정부는 기존에도‘2020년까지 200만 대’를 요구해왔지만,‘2025년 신에너지자동차 생산판매량 목표치를 700만 대’로 설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5년 중국 자동차 생산․판매량이 모두 3500만 대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신에너지자동차가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20% 이상으로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는 2020~2025년 사이 중국 신에너지자동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해야 달성 가능한 수치다.

16년 말 기준,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과 판매량은 각각 51만7000대, 50만7000대, 중국 자동차 생산과 판매량은 2811만9000대, 2802만2000대로 집계되고 있다.

계획은 이밖에도 카셰어링(자동차 공유)과 스마트교통 등 관련 기술의 융합과 응용을 적극 육성하고 2025년까지 자동차 핵심 분야 스마트화를 실현하고 자동차 애프터서비스 시장의 비중을 5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자국 완성차 및 부품업체 육성...2025년까지 글로벌 10위권 진입 목표

자국 자동차산업이 ‘규모는 크지만 기술력이 부족’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20년까지 1000억 위안 규모의 공룡급 자동차 부품사 육성하고 로컬 자동차와 부품회사를 2025년까지 글로벌 Top 10에 진입시키는 등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중국 로컬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2014년 40% 이하로 급락하며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그후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지난해 중국 자동차 판매량은 2,802만8000대, 그중 43.2%가 토종차다. 한국계 브랜드는 2013년 8.8%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 올 1분기는 5% 이하로 추락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중국 완성차, 부품제조사들은 기술수준 저하, 핵심 부품기술 부족 등 문제를 안고 있다는 평가다.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한 ‘2016 중국 신차품질조사(IQS, Inital Quality Study)’를 살펴보면 중국 로컬 브랜드와 해외 브랜드의 품질 격차가 좁혀지고 있지만 여전히 일정한 차이가 존재하며, 엔진, 변속기 등 관건 기술에서 격차가 두드러진다는 평가다.

중국 토종차 중 3개 브랜드가 94~96점으로 10위권에 진입, 그 중 LUXGEN(纳智捷)는 대만합자업체였다. 현대차는 이번 조사에서 84점으로 미니(MINI)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은 지난해 2800만 대를 초과, 2009년부터 미국을 제치고 8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지만 글로벌 10위권에 진입한 토종 브랜드는 한 곳도 없는 상황이다.

자동차 전문사이트 Gasgoo(蓋世汽車)에 따르면, 단일 브랜드 기준 2016년 글로벌 판매량 순위에서 상하이GM우링(五菱)이 중국 브랜드로 독자개발한 우링훙광이 65만 대로 11위를 차지했다.다음은 중국 최대 SUV 제조업체 창청(長城)자동차가 생산한 하포H6이 15위를 기록했다.

 미국 오토모티브뉴스(AutomotiveNews)가 작년에 발표한 2015년 기준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 순위에 따르면, 중국은 옌펑(延鋒)자동차가 26위에 오른 것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지분제한 완화 등 자동차시장 개방 확대

중국은 이번 계획에서 점진적으로 합작기업의 지분제한을 완화한다고 밝혔다.당국이 자동차 합작규제 완화를 적시한 것은 처음이지만 구체적 시간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은 아쉬운 점이라는 평가다.

1994년부터 외자기업이 중국에서 자동차공장을 세울 때 합작을 해야 하고, 지분도 50% 이하 제한(중국측 지분통제)하는 규정을 완화하겠다는 의미다.

코트라는 "중국 자동차 산업의 구조적 생산 과잉문제, 시장의 회복 지속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에서 공룡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책을 본격 실시하게 되면 향후 자동차 시장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며 "2016년 말, 현지 전문가들은 중국 자동차 시장은 600만 대 과잉생산이라며 중국 자동차산업 생산과잉문제가 꾸준히 지적되고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의 다양한 지원책에 따라 중국 신에너지자동차 시장이 가속기에 접어들 전망이다. 신에너지자동차 시장은 2015년 약 5배 폭증했으나 지난해 200% 미만의 성장률을 기록했다"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하반기부터 신에너지자동차 시장 확대를 위해 직접적인 보조금 혜택과 다른 방식의 지원책을 실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고의 소재 경쟁력' 일본이 자랑하는 신소재사업 4인방은? icon파나소닉, 중국 다롄에 車리튬이온 배터리 공장 준공...삼성 LG SK 위협 icon[4차산업혁명의 총아 스마트車 下] 건전한 중소기업 생태계 육성 시급 icon[4차산업혁명의 총아 스마트車 上] ICT융합 기반 폭발적 성장세 icon[제네바 모터쇼] 현대車, 'FE수소전기차 콘셉트'로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icon앞차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커넥티드카'기술 등장...SKT, 하반기 상용화 icon5G 커넥티드카 사업, 3G수준의 정부 정책이 발목..."기업은 뛰는데 정책은 10년전" icon中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 빠른 성장세...2020년까지 200만대 이를 것 icon현대차 "자율주행車 핵심 '군집주행'기술 2020년도까지 확보" icon'스마트폰의 지배자' 삼성-애플, 자율주행車에 눈뜨다...성공 가능성은? icon[4차산업 시대 한국의 현주소③] 4차 산업의 총아 '커넥티드카', 부실한 투자와 발목잡는 규제 icon中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 세계 업체의 경쟁 시장 된다 icon車 주행제어기술도 인공지능(AI)시대...학습기반 맞춤형 특허 급증 icon"신의 한수되나"...현대車, 중국의 구글 '바이두'와 손잡고 '중국향 커넥티드카' 개발 icon국내 시장 무섭게 파고드는 中 업체들 VS 중국 '고난의 행군'중인 韓 업체들 icon현대차, 글로벌 소형 SUV ‘코나’ 세계 최초 공개,,,"2020년까지 SUV라인업 대폭 확대" icon전국 48개 지자체에 907대 전기차 보조금 추가 배정...급속충전기도 70%이상 확충 icon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규정' 폐지.. 테슬라도 이제 보조금 받을 수 있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