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르네상스 열린다"...프로스트 앤 설리번, 올해도 25%폭풍 성장
상태바
"전기차 르네상스 열린다"...프로스트 앤 설리번, 올해도 25%폭풍 성장
  • 조원영 기자
  • 승인 2017.04.2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사진=현대차>

전기차가 올해도 25%이상 폭풍 성장세를 보이며 '전기차 르느상스'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프로스트앤설리번은 ‘2017 세계 전기 자동차 시장 전망 분석 보고서(Global Electric Vehicle Market Outlook, 2017)’에 따르면 2011~2016년간 전기 자동차는 72.1%의 놀라운 연평균 성장율(CAGR)을 보이며 무려 15배 이상 성장하는 기염을 토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어 올 한 해 세계 전기 자동차 시장은 95만대 판매량을 기록하며 25.5%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 자동차는 전세계에서 77만4,025대 이상이 판매됐다. 이 중 BEVs(배터리 전기차)가 63.4%를, PHEVs(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36.6%를 차지했다.

중국 정부가 자동차 전기화를 추진하는 동안 유럽 연합에서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PHEV를 주요 기술들로 도입할 것이다. 일본에서는 2025년까지 관련 모델들에 하이브리드 표준화가 정착될 것이다.

◇올해 연말가지 25대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 선보여

올해 말까지 약 25대의 새로운 전기 자동차 모델들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 자동차 시장은 인센티브와 보조금이 지급되고 OEM사들의 거대한 투자와 시장에 진입하는 새로운 기업 그리고 저렴한 배터리 비용에 힘입어 2자리 수의 성장을 이끌어가고 있다.

하지만 충전 기술에 대한 표준화와 고정된 사업모델들이 없고 전기 자동차의 짧은 주행거리 등 아직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의 심진한 매니저는 “정부 지원이 무배출 모빌리티로 초점이 맞춰진 것에 힘입어 배터리 전기 자동차(BEVs)에 주는 인센티브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 자동차(PHEV)에 주는 인센티브보다 더 크다. 현금 인센티브 가용성으로 인해 독일과 아일랜드, 노르웨이, 스웨덴, 영국이 EV 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와 반대로 네덜란드는 인센티브가 줄어들어 전기 자동차 시장이 작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주목해볼만한 전기차 동향은?

프로스트앤설리번은 전기 자동차 시장에서 주목해볼 만한 다른 개발 상황들을 아래와 같이 정리했다.

-2016년부터 중동, 남미 그리고 아태지역의 일부 국가들에서 전기 자동차 판매가 시작됐다. 비록 이 지역들이 자동차 기업들에게 별로 매력적이지 않은 시장일지 모르지만, 중동 지역은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 수요의 허브 지역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시장은 45.4%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351,071대를 판매하며 85% 성장을 기록했다.

-EV 시장은 한번 충전으로 주행거리를 최대 200마일까지 늘이기 위해 배터리 용량을 60kWh 이상으로 높이고 있다.

-CHAdeMO와 같은 충전 인프라 협회들과 기업들이 아프가니스탄, 중국, 콜롬비아, 크로아티아, 네팔, 스리랑카, 태국, 우크라이나로 지리적 확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삼성은 배터리 개발로 테슬라의 Gigafactory과 경쟁에 나설 것이다. 테슬라는 배터리 팩 비용 절감에 중점을 두고 있는 반면 삼성은 20분 이내 충전으로 370마일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 100kWh가 넘는 대용량 배터리 팩에 중점을 두고 있다.

-통합 충전 시스템(CCS : Combined Charging System)과 CHAdeMO는 150kW부터 350kW 전력 용량의 고전력 충전소 등장에 중점을 둘 것이다.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와 테슬라가 200마일 주행거리의 EV를 출시할 것이다. 주요 OEM사들은 2세대 모델들로 이들의 주력 모델들을 재출시할 것이다. BMW i3와 Ford Focus Electric이 새로 단장하여 출시될 것이다.

심진한 매니저는 “전기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가 치열한 경쟁 상황에 놓일 것이다.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주행거리와 재충전, 유도측정 기능에서 테슬라와의 전면전에 나설 고급 전기 자동차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 NextEV 그리고 패러데이 퓨처(Faraday Future)와 같은 많은 신생기업 역시 전기 자동차 출시를 계획해 테슬라와의 경쟁을 펼칠 것이다”고 밝혔다.
 

조원영 기자  jwycp@hanmail.net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