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中 '콰이콴'에 웹툰 공급 계약..."사드 변수 문제없다"
상태바
KT, 中 '콰이콴'에 웹툰 공급 계약..."사드 변수 문제없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4.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근두근♥플라워', '삼각 김밥을 까는 법' 연재를 위한 작품 공급계약 체결

KT의 웹툰 플랫폼인 '케이툰'이 중국의 웹툰 플랫폼 콰이콴과 작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드(THAAD) 배치 문제로 인해 중국의 경제 제재 조치에 한류마저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에서 웹툰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케이툰은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두근두근♥플라워', '삼각 김밥을 까는 법' 연재를 위한 작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급 계약을 바탕으로 케이툰과 콰이콴은 향후 양국 웹툰 시장에 대한 정보 교류 및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전대진 KT 콘텐츠사업팀장(사진 오른쪽)과 루어 저 보(Luo ze bo) 콰이칸 부사장이 작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kT>

KT는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비즈니스센터에서 케이툰(KTOON)의 '북경 KTOON SHOWCASE(케이툰 쇼케이스)'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KT가 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서는 웹툰 플랫폼 케이툰에 대한 설명회, 케이툰에 연재 중인 작품 및 캐릭터 상품 전시, 중국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됐다.

'북경 케이툰 쇼케이스'에는 포털사 소후(Sohu), 웹툰 플랫폼 콰이칸(Kuaikan) 등 중국 웹툰 관련 주요 기업 50여개사가 참석해 한국 웹툰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중국 업체와의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케이툰에 연재 중인 '세대전쟁' 등 일부 작품에 대해 10여개의 업체로부터 영상 제작 제안을 받았다. 

또한, 케이툰 웹툰 작품 외에도 '형사의 게임', '닥터 최태수' 등 한국 인기 웹소설에 대한 2차 판권 사업 논의도 있었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사업담당(상무)은 "KT는 이번 쇼케이스 행사를 통해 한국 웹툰과 웹소설에 대한 우수성을 중국에 알리고 다양한 협력 기회를 만들었다"며, "향후 케이툰의 콘텐츠를 토대로 2차 판권 사업을 추진하고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 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툰은 2015년 중국 웹툰 플랫폼 '미구동만'과 제휴를 통해 중국 시장에 한국 웹툰을 공급하는 등 꾸준히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해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