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개인항공기 2028년 상용화"... CES서 인간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상태바
정의선 "개인항공기 2028년 상용화"... CES서 인간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0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상용화 시점을 2028년으로 내다봤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현대차 CES 미디어데이 행사'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UAM 상용화 시기에 대해 "2028년쯤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UAM은 개인용 비행체(PAV)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에서 이동할 수 있는 새로운 솔루션이다. 

정 부회장은 "UAM은 해외뿐 아니라 국내도 같이 할 계획"이라며 "법규나 이런 것들이 다 같이 가야 하기 때문에 계속 (한국) 정부와 얘기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현대차는 모빌리티에 투자를 많이 하고, 좋은 파트너도 있다. 사람들에게 편한 모빌리티를 만드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이 'CES 2020'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시간) '현대차 미디어 행사'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현대차 미디어 행사' 진행을 맡은 로라 슈워츠. [사진 연합뉴스]

그는 콘퍼런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섰다. 면바지의 캐주얼 차림으로 등장한 정 수석부회장은 발표 현장에서 자신감이 넘쳤다는 평가다. 

그는 콘퍼런스에서 "이동성의 진화는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양질의 시간을 창출하는 것"이라면서 "UAM과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허브(Hub)의 긴밀한 연결로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해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나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