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크기 50% 키워 '가성비' 높인 ‘생크림파이 1.5’ 출시
상태바
오리온, 크기 50% 키워 '가성비' 높인 ‘생크림파이 1.5’ 출시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12.1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소비자 니즈 반영... 세분화된 브랜드 라인업으로 소비자 만족도 제고
오리온 ‘생크림파이 1.5’.
오리온 ‘생크림파이 1.5’.

 

더욱 커지고 상대적으로 가격은 낮아진 오리온 생크림파이가 나왔다. 

오리온은 기존 생크림파이 대비 크기를 1.5배 키운 ‘생크림파이 1.5’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생크림파이 1.5는 개당 중량을 기존 22g에서 33g으로 50% 늘리고, g당 가격은28% 인하(편의점가 기준)해 가성비를 높인 제품. 오리온은 한 입 크기 디저트인 생크림파이를 맛본 소비자들 사이에서 ‘한 개만 먹기엔 양이 부족하고 한꺼번에 두 개는 많다’는 의견이 있다는 점에 주목해 브랜드 라인업 확장을 결정했다고. 커진 크기만큼 맛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달콤하고 부드러운 생크림을 더욱 깔끔하게 즐길 수 있도록 풍미를 개선하고, 초콜릿 맛도 더 진해졌다.

오리온은 그동안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발맞춘 제품 출시를 통해 소비자 만족도 제고에 힘써왔다. ‘닥터유 다이제’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한입 사이즈로 취식 편의성을 높인 ‘다이제 미니’와 두께를 반으로 줄여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다이제 씬’을 선보여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바 있다. 소비자들의 재출시 의견에도 귀 기울여 지난해에는 ‘태양의 맛 썬’을, 올해에는 ‘치킨팝’과 ‘배배’를 다시 출시하며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출시한 생크림파이는 국내 양산형 파이 최초로 생크림을 주원료로 선보인 프리미엄 디저트. 최근 일고 있는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소비) 트렌드와 함께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늘며 2030 젊은층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생크림파이 1.5는 소비자 니즈가 세분화되는 흐름속에서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제품”이라며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소비자를 중심으로 제품을 개선하고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