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24일 임시 주총에서 LG헬로비전으로 사명 변경...송구영 대표이사 내정
상태바
CJ헬로, 24일 임시 주총에서 LG헬로비전으로 사명 변경...송구영 대표이사 내정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2.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이 대표이사 맡을 듯
- 정관 내 사업목적에 '방송·통신서비스 판매업' 추가

LG유플러스에 인수되는 CJ헬로가 LG헬로비전(LG HelloVision)으로 사명을 변경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CJ헬로는 오는 2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LG헬로비전'으로 사명을 바꾸는 안건을 처리한다. 

CJ헬로는 CJ헬로비전이라는 사명을 9년간 사용하다 2017년 CJ헬로로 사명을 변경했다. 다시 2년 만에 LG헬로비전으로 회사명을 바꾸게 됐다. 

CJ헬로는 임시주총에서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전무)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송구영 전무는 LG헬로비전 대표이사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무는 LG유플러스에서 서부영업단장과 영업전략단장을 역임했다. 이후 IPTV(인터넷TV)를 비롯한 홈·미디어 부문장을 맡아왔다.

CJ헬로는 송 전무와 함께 안재용 LG유플러스 금융담당과 이재원 (주)LG 통신서비스팀장(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김중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와 고진웅 스마트팜고 대표(전 딜라이브 가입자서비스부문장·부사장),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는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또한 CJ헬로는 정관 내 사업 목적에 '방송·통신서비스 판매업'을 추가했다. 변경 목적은 별정통신사업자를 기간통신사업자로 통합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사항 반영 및 결합서비스를 통한 사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것.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기정통부는 9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LG유플러스와 기업결합 관련 심사자문단 합숙심사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0%+1주를 8000억원에 인수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한 차례 유보 후 지난 달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