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LG그룹서 첫 근무...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새로운 도약' 강조
상태바
[신년사] LG그룹서 첫 근무...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새로운 도약' 강조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1.02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료방송산업 이끌어온 구성원들 존중…단단한 지역 기반 사업구조 토대로 개인과 가정, 지역사회 동반자 되자”
- 유·무선 경쟁력 강화, 미래 먹거리 확보, 디지털 기반 고객가치 제고, 조직문화 혁신 등 주문

“헬로비전의 일등 DNA와 일등 LG의 만남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에게 사랑받는 회사로 제2의 도약을 만들어내야 한다”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2020년 신년사에서 '새로운 도약'을 강조했다.

LG헬로비전(옛 CJ헬로)은 LG그룹의 가족으로 새해 첫 근무를 2일 시작했다. 송구영 대표는 상암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사명에 담긴 의미를 풀어내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사업 방향을 공유했다.

올해부터 디지털 시무식을 진행하는 다른 LG그룹 계열사들과 달리 송 대표는 임직원 가족들과의 첫 번째 공식 만남임을 고려해 직접 대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신년사의 첫 번째 키워드는 ‘고객가치 혁신’이었다.

송 대표는 “‘헬로’라는 인사말처럼 개인과 가정(Home), 그리고 지역사회의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동반자로 거듭나야한다”며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이 우리의 사명(使命)”이라고 강조했다.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2020 신년사를 통해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을 강조했다. [LG헬로비전 제공]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2020 신년사를 통해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을 강조했다. [LG헬로비전 제공]

송 대표는 LG헬로비전 사명에 대해 '유료방송 성장을 이끈 임직원들에 대한 존중이자, LG와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고 제 2의 도약을 이루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기술 혁신과 고객 트렌드 변화가 맞물려 만들어 낸 변화의 물결로 방송 통신업계도 변곡점에 서게 됐다”며 제2의 도약을 만들어내기 위한 네 가지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네 가지 사업 방향으로는 ▲본원적 경쟁력 강화 ▲미래 성장 기반 마련 ▲디지털 기반 고객가치 혁신 ▲사람 중심의 조직문화 구축이 제시됐다.

유료방송사업에서는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송 대표는 “상품과 서비스, 콘텐츠 등 모든 접점에서 고객이 품질 개선을 몸소 느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다른 케이블 사업자 및 그룹 내외의 선도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시너지를 발휘하고, 내실 있는 지역채널 콘텐츠 제공을 위한 투자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당부했다.

MVNO(알뜰폰)·홈(Home) 사업 분야에서는 미래 먹거리를 끊임없이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송 대표는 "MVNO 사업에서는 혁신적인 LTE·5G 요금제 및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활성화를 주도해달라"며 "홈(Home) 분야에서는 맞춤형 홈 IoT 등 고객 댁 내에 필요한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회사로 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B2B 등 다양한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이를 십분 활용하기 위한 역량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20년을 디지털과 데이터 기반의 고객 가치 혁신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도 박혔다.

송 대표는 "풍부한 지역 사업 경험에 고객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접목해 적시에 고객의 불편을 해소할 때 LG헬로비전만의 고객가치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도 완전한 ‘고객 중심’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성원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