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욱 강동경희대병원 교수, 국제침술연합회(ICMART) 최고학술상 수상
상태바
박성욱 강동경희대병원 교수, 국제침술연합회(ICMART) 최고학술상 수상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11.07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킨슨병에 대한 침과 봉독약침 결합 치료 연구로 수상
박성욱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가 ICMART 최고학술상을 수상했다.[사진=강동경희대병원]
박성욱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가 ICMART 최고학술상을 수상했다.[사진=강동경희대병원]

박성욱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교수(통합뇌질환학회 회장)가 2019년 10월 25~27일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개최된 국제침술연합회(ICMART, International Council of Medical Acupuncture and Related Techniques) 2019 학술대회에서 최고학술상인  ‘ICMART 과학상(Science Award)’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ICMART 과학상’은 ICMART 학술대회에서 수여되는 최고 권위의 상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침이나 한의학 관련 기술분야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우수한 과학적 공헌을 한 연구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박 교수는 2018년 보완대체의학저널(The Journal of 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에 게재된 파킨슨병 치료 보조요법으로서 침과 봉독약침 결합치료의 유효성(Efficacy of combined treatment with acupuncture and bee venom acupuncture as an adjunctive treatment for Parkinson’s disease)' 논문으로 이 상을 수상했다.

박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기존 파킨슨병 약물치료를 유지하면서 침과 봉독약침을 병행하는 것이 약물만 단독으로 복용하는 것에 비해 파킨슨병 환자의 증상과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데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특히 치료를 종료한 이후에도 침과 봉독약침의 치료 효과가 장기간 지속되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침 치료가 단순한 위약 효과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바 있다.

이번 수상에 대해 박 교수는 “파킨슨병에 대한 침과 봉독약침의 치료효과에 대한 연구가 세계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수상을 계기로 파킨슨병 환자들의 증상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침과 봉독약침이 전 세계적으로 보다 널리 사용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ICMART는 1983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설립된 비영리 국제학술단체로 전 세계 침술 관련 단체를 대표하는 기관이다. 현재 약 80여개의 회원 단체, 3만5000여명의 의사가 가입돼 있으며 매년 세계 각지에서 침구 관련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정규 연수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