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누구나 LPG차 산다... 르노삼성, "SM6·7 LPG모델 일반에 본격 판매, QM6 LPG모델도 개발 중"
상태바
오늘부터 누구나 LPG차 산다... 르노삼성, "SM6·7 LPG모델 일반에 본격 판매, QM6 LPG모델도 개발 중"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3.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6일)부터 LPG차를 누구나 살 수 있게 되면서 더욱 확대될 LPG차 시장에서 어떤 자동차 업체가 우위를 점할지 주목된다. 

우선 시동을 건 쪽은 르노삼성자동차다. 

르노삼성차는 LPG 일반판매 개시 확정공고에 따라 26일부터 SM6 2.0 LPe와 SM7 2.0 LPe 등 LPG 모델 일반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일반판매용 SM6 2.0 LPe는 SE, LE, RE 등 3개 트림으로 판매된다. 

일반고객 대상 판매가격은 SE 트림 2477만8350원, LE 트림 2681만7075원, RE 트림 2911만7175원이다. 

동일 배기량의 가솔린 모델 GDe 대비 트림에 따라 약 130만원~150만원가량 낮은 가격대다. 

르노삼성 SM6 LPG모델이 이제 일반에게도 본격 판매된다. <제공=르노삼성자동차>

SM7 2.0 LPe는 단일 트림으로 판매하며, 일반판매 가격은 2535만3375원이다.

르노삼성차 SM6 LPe 및 SM7 LPe 모델의 가장 큰 장점은 르노삼성차가 마운팅 관련 기술특허 및 상표권을 모두 소유하고 있는 ‘도넛 탱크’ 기술 탑재로 기존 LPG 차량의 단점인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는 점이다. 

‘도넛 탱크’는 트렁크 바닥 스페어 타이어 자리에 LPG 탱크를 배치함으로써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가솔린 차량의 85% 수준까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도넛 탱크’로 차체 무게 중심을 낮춰 안정적이면서도 한층 좋은 승차감까지 추가로 제공한다.

SM7 도넛 탱크 모습. 도넛 탱크로 LPG차의 단점 중 하나인 좁은 트렁크 공간이 상당 부분 해결됐다는 게 르노삼성차의 설명이다. <제공=르노삼성자동차>

SM6 2.0 LPe는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운 내외관 디자인을 제공한다. 

패밀리룩인 C자 모양 주간주행등과 아메시스트 블랙 등 독보적 컬러를 적용할 수 있는 외관 스타일, 나파가죽 적용 퀼팅 가죽 시트와 역시 퀼팅 가죽을 적용한 대시보드 및 도어트림, 항공기형 헤드레스트 등으로 구성됐다.

고급 편의사양 역시 기존 가솔린 모델과 거의 동일한 수준으로 구성했다.

기본 모델인 SE 트림부터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운전석 파워 시트, 뒷좌석 열선시트, 하이패스시스템, 전자식룸미러,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차음/열차단 윈드쉴드 글라스, 스마트키, 매직트렁크 등과 같은 편의사양을 차별 없이 제공한다.

최상위 트림인 RE 트림 역시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 LED 전방 안개등, 운전석/동승석 파워 및 통풍 시트, 앞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사각지대 및 전방/측방 경보 시스템, 주차조향 보조 시스템 등이 포함됐으며 프리미엄 시트 패키지, 드라이빙 어시스트 패키지, 파노라마 선루프, S-링크 패키지 등을 선택할 수 있다.

SM6 2.0 LPe는 2.0ℓ LPG 액상 분사 방식 엔진과 일본 자트코(JATCO) 사에서 공급하는 엑스트로닉(Xtronic) CVT(무단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9.0~9.3㎞/ℓ다.

르노삼성차는 자사 인기 SUV 모델인 QM6 LPG모델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한국 자동차 시장은 SUV차에 대한 수요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QM6 LPG모델의 미래에 기대를 걸어봄직한 이유다.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또, SM7 2.0 LPe는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이지파킹, 샤크 안테나, 18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LED 주간주행등과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프리미엄 가죽시트로 고급스러운 내외장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운전 편의기능을 탑재해 탁월한 가성비를 제공한다. 

2.0ℓ LPG 액상 분사 방식 엔진과 일본 자트코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8.6㎞/ℓ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 상무는 “규제 완화로 LPG 차량 시장이 일반고객에게까지 확대되면서, 일반 소비자들의 LPG 차량에 대한 다양한 니즈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르노삼성차만의 ‘도넛 탱크’ 기술이 장착된 LPG 모델로 편의성은 물론 고급스러운 승차감까지 차별화된 기술을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SM6 LPG모델의 도넛탱크 모습.  르노삼성차가 꾸준히 강조하는 자사 경쟁력은 '도넛 탱크'다. LPG차를 불편해하는 이유 중 하나가 트렁크 공간이다.<제공=르노삼성자동차>

한편, 르노삼성차는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도넛 탱크를 탑재한 QM6 LPG 모델을 개발 중이다. 

QM6 LPG 모델은 LPG 차량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경제적인 SUV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