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최악의 결말 치닫나...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결국 '셧다운', '공장 철수'까지 제기돼
르노삼성차 노사가 결국 최악의 결과를 내놓고야 말았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이달 29일과 30일, 내달 2일과 3일 가동이 중단된다.

르노삼성자동차 사측이 노조에 부산공장 가동 일시 중단을 통보했다. 

이로써 수개월째 임단협(임금및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짓지 못하고 난항을 겪은 르노삼성차 노사는 끝내 최악의 결말을 내고야 말았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사측은 4월 29일과 30일, 5월 2일과 3일 부산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노조에 통보했다. 

5월 1일이 '근로자의 날'인 점을 감안하면 총 5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는 셈. 

이전 협상에서 노조와의 타협점을 찾지 못하자 사측은 복지 차원에서 제공하던 프리미엄 휴가를 적용해 공장 가동을 멈추겠다고 말한 게 현실화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최악의 경우 공장 철수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는 상황. 

르노삼성차는 GM과 달리 위탁생산 방식에다 국내에 부산공장 한 곳만 운영 중이라, 철수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앞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까지 부산에 내려가 르노삼성차 노사 양측에 양보를 당부했다. 

또, 부산시청과 부산상공회의소,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협력업체들도 앞다퉈 '임단협 협상 타결'을 줄기차게 요구한 바 있다. 

한편, 르노삼성차 노사는 16일 임단협 교섭을 재개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노사가 임단협에서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점은 '노사 합의를 통한 인력 전환'이다. 기존 협의에서 합의로 바꾸자는 게 노조의 요구다.

사측은 '인사권을 달라는 게 다름없다'며, 노조의 다른 요구들과는 달리 이 요구는 양보하고 있지 않는 상황.

또한, 노조는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가입을 타진하고 있어 상황을 더욱 꼬이게 만들고 있다. 금속노조는 전국 노조 가운데 가장 강성이다. 

노조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르면 올 상반기, 늦어도 하반기 초엔 금속노조 가입 안건을 조합원 찬반투표에 부칠 것”이라며 “노사 임단협 교섭 상황을 지켜본 뒤 구체적인 시기를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해법 없는 르노삼성차' 사측 대표마저 협상 포기.... 노조, "사측 말에 흔들리지 말고 싸워 이길 것" icon[전기차 의무판매제 논쟁] 국내 시장, 중국의 2.1% 규모 '한계'..."수출 확대 정책이 합리적" icon르노삼성차, 4월 한 달간 ‘타임리스’ 이벤트로 특별한 혜택 제공 icon르노삼성차, SM6·QM6 구입 시 '국내 최장' 7년·14만km 보증 수리기간 제공 icon'유럽 소형차 판매 3년 연속 1위' 르노 클리오, 신규 트림 ‘아이코닉’ 출시 icon르노삼성차 '노사분규 장기화'로 '협력업체 피해 속출'... 부산상의 "노사, 상황 엄중히 인식해달라" 촉구 icon'노조 때문에 울고, LPG차 덕분에 웃은' 르노삼성차 3월... 작년보다 판매 49% 줄고, 전월보다 LPG차 46.9% 늘어 icon'28일부터 임단협 집중교섭 시작' 르노삼성 노사, 타결할까..."노조의 인사권 요구가 쟁점" icon어제 시작된 LPG차 일반 판매... 가장 먼저 팔린 차는?   icon"물량 배정 않는다" 닛산 통보 이후... 르노삼성차 노사 임단협 '재개'키로, '공멸 위기 공감대' 형성됐나   icon오늘부터 누구나 LPG차 산다... 르노삼성, "SM6·7 LPG모델 일반에 본격 판매, QM6 LPG모델도 개발 중" icon르노삼성차, XM3 인스파이어 쇼카 티저 공개... 서울모터쇼서 '월드 프리미어' 모델로 발표 예정 icon기아차 '타결' VS 르노삼성차 '결렬'...노사 희비 쌍곡선 이유 '상생 파트너·양보의 정석' icon국내 완성차 5개사, 3월 수출 실적은? 현대차·한국지엠·쌍용차 '증가', 기아차 '소폭 감소', 르노삼성차 '폭락' icon'한국 경제 어닝쇼크' 자동차업계도 설비투자 줄여, "현상 유지만 돼도 다행"... 돌파구 없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