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LCD TV 시장에서 한국 제치고 처음 1위 등극...TFT-LCD 패널도 중국 BOE 1위
상태바
중국, LCD TV 시장에서 한국 제치고 처음 1위 등극...TFT-LCD 패널도 중국 BOE 1위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2.1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중저가 업체 성장 지속...일본은 3위 머물러

중국이 지난해 글로벌 LCD TV 시장에서 처음으로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세계 TV시장의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지만, 중국 중저가 TV제조업체들의 성장이 지속되면서 중국이 우리나라를 앞지르게 된 것.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총 1억5216만5000여대로, 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대)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이 LCD TV 시장에서 그간 1위를 고수했던 한국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를 기록해 중국(27.2%)을 앞섰다.

LCD TV (자료 화면)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준 한국은 4658만4000여대(30.6%)를 출하해 2위로 내려앉았다. 

일본은 2218만9000여대(14.6%)로 3위였다.

이어 유럽(421만4000여대·2.8%), 미국(358만2000여대·2.4%) 등이 차지했다.

IHS마킷은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2017년부터 한국을 넘어섰고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전세계 대형 TFT-LCD 패널 시장에서는 중국 BOE가 점유율 23%를 기록하면서 LG디스플레이(20%)에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대만 이노룩스(17%)와 AUO(15%)도 삼성디스플레이(8%)를 제치고 각각 3, 4위에 올랐다.

중국이 '중국 굴기'를 앞세워 디스플레이 시장은 물론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 전반에서 상승세가 이어지며 한국은 커다란 위기에 직면할 전망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