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자영업자 경기 전망, 올해 1분기 '2년만에 최악'...기업경기실사지수 '49', 경기악화
상태바
영세 자영업자 경기 전망, 올해 1분기 '2년만에 최악'...기업경기실사지수 '49', 경기악화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2.02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부문의 고용창출력 저하, 경기 불확실성 증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기 지속 하락"

영세 자영업자는 올해 1분기 경기가 2년 만에 최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2일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관인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내놓은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수혜업체 기업경기실사지수(GBSI)'에 따르면 올 1분기 '경기 전망 GBSI'는 49.0으로 2016년 1분기(38.2) 후 가장 낮았다.

이 지수가 100 미만이면 경기 악화를 예상하는 업체가 경기 호전을 예상하는 곳보다 많다는 뜻이고 100을 초과하면 그 반대다. 조사는 영세 자영업체 2500여곳이 대상이다. 

조사에 응한 업체의 51.2%는 경기 전망을 비관적으로 보는 이유로 '내수·수출 및 수요 감소'를 들었다.

올해 1분기에 영세 자영업자에게 최악의 불경기라는 조사가 나왔다. (사진은 자료DB)

'과당경쟁 등 판매조건 악화'가 22.6%, '인건비 및 임대료 상승'이 20.7%로 뒤를 이었다. '원자재 가격 상승'은 3.5%, '자금사정 불안정'은 2.0%였다. 

이러한 조사에서 최저임금 등 항목이 빠져 있어 실제로는 정책 문제에 따른 문제도 상당 부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 1분기 '매출 전망 GBSI'는 50.1로 전분기 대비 12.0포인트, '영업이익 전망 GBSI'는 49.5로 전분기 대비 11.2포인트 하락했다.

신용보증재단은 "민간부문의 고용창출력 저하, 경기 불확실성 증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 전망 GBSI가 3분기 연속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실질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경기 실적 GBSI'는 작년 4분기에 49.3으로 전분기 대비 7.5포인트 하락했다.

경기 실적 GBSI가 50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7년 1분기(47.0) 이후 처음이다.

작년 4분기 '매출 실적 GBSI'는 49.6으로 전분기 대비 7.2포인트, '영업이익 실적 GBSI'는 48.5로 전분기 대비 6.9포인트 하락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