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해운대지점 직원 투자 사기 피해액 10억···피해자들 항의 “무차별 투자 권유”
상태바
신영증권 해운대지점 직원 투자 사기 피해액 10억···피해자들 항의 “무차별 투자 권유”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1.14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증권 해운대지점에서 한 직원이 고객들을 상대로 10억 원 규모의 투자 사기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피해 고객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지난 2일 숨진 채로 발견된 신영증권 직원 A(40) 씨가 고객과 지인 등에 ‘신주인수권 전환사채(BW)에 투자하겠다’며 개인 계좌로 돈을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신영증권은 지금까지 피해자가 20여 명이고 피해 금액은 10억원가량이라고 밝혔으나, 피해자들은 회사 측이 개인 간 거래만 강조하고 직윈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A씨에게 투자금을 맡긴 일부 피해자들은 14일 A씨가 근무하던 신영증권 해운대지점으로 몰려가 내부조사 내용 공개와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피해자 B씨는 “A씨가 친구였고 신주인수권 전환사채는 증권회사 직원만 거래 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 계좌로 보내면 회사 법인 계좌로 송금한 뒤 안전하게 투자한다고 해서 지난해 5월부터 3억1900만원을 송금했다”며 “A씨가 카톡으로 회사 HTS 화면을 찍어 보내줬고 10년간 신영증권에 계속 다니고 있었기 때문에 믿고 투자했다”고 말했다.

피해자 C씨는 “A씨가 지난 9월 20일 3주에 수익률이 8.5%인 전환사태 상품에 투자하라고 해서 마이너스통장에서 1천만원을 투자했다”며 “이후에도 계속 투자를 권유해 1억6천만원을 A씨 개인 계좌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다만 신영증권 관계자는 “A씨가 본인의 은행계좌로 돈을 받아 사적으로 유용한 것으로 회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8년부터 신영증권에서 근무한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외부와 연락을 끊은 채 귀가하지 않아 가족에 의해 실종신고가 됐다.

A씨는 지난 2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도로에 주차 중인 SUV 차량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고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