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2금융권 신용대출 고신용자 크게 늘어...저신용자 금융소외 심화

저축은행, 카드론 등의 중·고신용자 이용 비중이 최근 3년동안 저신용자 보다 증가율이 두배이상 큰 것으로 조사되 저소득층 금융소외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최근 권역별 가계대출 증가율의 특징과 시사점'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중·고소득 차주의 신용대출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여신전문 권역 신용대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소득분위는 고소득층에 가까운 소득 4분위(28.7%)였다. 소득 5분위의 경우에도 신용대출 증가율이 22.8%에 달했다.

반면 소득 1분위와 2분위의 신용대출은 각각 9.0%, 12.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같은 추세는 2016년부터 현재까지 최근 3년 동안 두드러졌다.

2018년의 경우 소득 1분위의 경우 9.3%, 소득2분위는 9.2%에 그쳐 소득 3분위 28.3%에 비해 증가율이 크게 낮았다. 

여신전문권역의  소득분위별  신용대출 증가율, 자료=한국금융연구원(KIF)

통상 신용이 낮거나 소득이 적은 차주가 은행 대신 제2금융권에 해당하는 여신전문업체에서 돈을 융통한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최근 3년 새 변한 것이다.

박춘성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이와 관련해 "신용대출이 중·고소득층으로 확대되면서 저소득층의 금융 접근성이 저하할 우려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올해 3분기 말 기준 여신전문 권역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10%로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카드론이나 캐피탈 대출과 같은 여신전문금융업체를 통한 가계대출이 여타 업권과 비교했을 때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제1금융권으로 분류되는 은행의 가계부채 증가율은 7.8%였고 보험과 상호금융의 증가율도 각각 5.3%, 2.1%에 그쳤다.  과거 가계부채 뇌관으로 꼽히던 저축은행의 경우 가계부채 증가율은 9.5%로 한 자릿수에 그쳤다.

여신전문금융 권역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만 하더라도 타 권역 대비 가장 낮은 축에 들었지만, 주택담보대출 억제를 골자로 한 각종 규제 속에 타 권역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감소하면서 위치가 뒤바뀌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