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한화그룹, 한화큐셀·한화토탈·한화지상방산 연쇄 이동 인사 대표 3인은?건강 문제로 사의 표명한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 자리 메우기 위한 조치

한화그룹이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연쇄 이동 인사를 조기 단행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사의 의사를 밝힌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 자리를 메우기 위한 조치다. 

한화그룹은 한화큐셀, 한화토탈, 한화지상방산 등 3개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남 대표의 사의 표명으로 한화큐셀 신임 대표는 이번에 사장으로 승진한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가 맡게 됐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

한화토탈 대표이사에는 ㈜한화 지주경영 부문의 권혁웅 부사장이 사장 승진과 함께 내정됐으며 손재일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가 ㈜한화 지주경영 부문으로 이동했다.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는 이성수 한화디펜스 이사가 겸직하기로 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 내정자는 서울대 화공학과 출신으로, 경영기획실 전략기획팀장을 거친 그룹 내 대표 ‘글로벌 전략통’ 역할을 해왔다. 태양광 사업 진출 초기 한화솔라원 중국법인과 한화큐셀 독일법인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5년부터 한화토탈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으로 정유·석유화학·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다. 한화에너지(옛 경인에너지) 공정·제품 연구실장과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이성수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 내정자는 방산사업 분야의 ‘전략통’으로 꼽힌다. 한화케미칼 전략기획 실장과 ㈜한화 방산부문 기획실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해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로 선임된 이후에는 안정적 재무 구조를 달성하는 데 주력했다.

이상수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

이번 대표이사 인사는 각 계열사의 일정에 따라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편, 올 연말 임기 만료 예정이었던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는 건강상의 이유로 최근 사임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한화솔라원 대표로 부임한 이후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이 합병한 2015년부터 한화그룹 태양광 사업 전반을 이끌어 왔다. 삼성전자 IT사업부장 출신인 남 대표는 지난 2014년 선임 당시 한화그룹 최초의 삼성 출신 최고경영자(CEO)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의 경영 멘토 역할을 해왔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 이동 인사는 경영전략에 따른 적시 맞춤형 발탁으로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