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전기차 충전인프라 '원 스톱 솔루션' 개발
상태바
한전KDN, 전기차 충전인프라 '원 스톱 솔루션' 개발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8.09.0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인프라 현장진단도구 솔루션으로 ‘닥터’ 역할 기대

 

4일 한전KDN은 충전기에 탑재된 통신 기능을 검증하는 장치인 ‘전기차 충전인프라 현장진단도구’를 자체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림은 이를 통한 진단 흐름도.

한전KDN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고장 진단 및 예방을 위한 '원 스톱 솔루션'을 개발했다.

7월 기준으로 국내 전기차 누적 보급대수가 4만여 대가 넘어가고 있으며, 정부는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내년 전기차 보조금 지원 규모를 올해 2만대에서 3만3000대로 늘릴 계획이다. 또 전기차 제조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2030년 전기차 누적 대수는 100만대가 예상된다.

그러나 충전인프라 보급이 여전히 부족해 전기차 확산 계획에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이에 한전은 충전기 보급사업에 팔을 걷어 붙이고 있다. 하지만 충전기 보급 확대 노력과 별개로 충전기의 고장 및 오작동 사례가 계속 보고되고 있으며, 이는 충전인프라의 신뢰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다.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전기차 충전기도 사람처럼 적절한 건강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검진을 통해 충전기의 고장과 오작동을 미연에 방지하고, 전체 충전인프라의 품질을 높일 수 있다는 뜻이다.

KDN이 자체 개발한 솔루션인 ‘전기차 충전인프라 현장진단도구’는 충전기에 탑재된 통신 기능(프로토콜 데이터 정합성)을 검증하는 장치로서,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기능과 디자인이 눈에 띈다. 솔루션 시연 모습은 전기차 충전기가 의료진 앞에서 MRI나 내시경 검사 받는 모습을 연상케 한다.

현장 작업자가 점검을 시작하고 그 결과가 중앙서버로 전송될 때 까지 모든 작업은 하나의 솔루션에서 원스톱으로 처리된다. 점검 중 충전기에 문제가 있다면 솔루션은 원인을 분석하고 조치방법을 실시간으로 작업자에게 보여준다.

의료기술이 100세 시대를 사는 현대인을 만든 것처럼, 충전기 점검 기술이 충전인프라의 기대수명을 연장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한전KDN은 충전인프라 ‘닥터’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현장 실증이 완료되면 충전인프라 점검 사업에 ‘전기차 충전인프라 현장진단도구’ 솔루션을 사용할 예정이다.

양현석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