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뉴 디바이스 & SW
증권가 "갤럭시 노트9, 역대급 판매 어려워"-하드웨어 혁신 부족하고 전반적으로 스마트폰 교체주기도 확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판매가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부품업체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9의 판매가 부진한 상황에서 돌파구 역할을 해 줘야 할 제품이다.
 
그럼에도 하드웨어 혁신이 부족하고 대내외적 시장 상황 변화로 판매 실적을 크게 끌어올리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노트9이 최근 출시된 중화권 스마트폰 업체들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비해 3D 센싱(Sensing), In-Display 지문인식, 트리플 카메라 등 하드웨어 혁신이 부족하고 전반적인 스마트폰 교체주기 확대로 인해 판매호조세는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노트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인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리모콘 역할을 부여한 점은 흥미롭다"며 "향후 소프트웨어 개발키트 공개를 통해 더 많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제어가 가능해질 것"이라 말했다.
 
IBK투자증권은 "대부분의 부품이 갤럭시 노트8과 다르지 않을 전망이며, 이에 따라 부품업체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이라 분석했다.
 
그러나 "갤럭시 S9의 부진을 만회하려는 삼성전자의 의지와 일부 대기수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 출하량은 갤럭시 노트8보다 소폭 증가한 1,000만대 규모일 것" 이라 전망했다.
 
갤럭시노트 9의 주요 스펙은 역대 최대 사이즈인 6.4인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QHD 슈퍼아몰레드, 1200만화소의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카메라(F1.5/F2.4),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 반도체의 경우 10나노 기반의 AP에 6GB DRAM/128GB NAND, 8GB DRAM/512GB NAND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13일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돼 24일 정식 출시 예정이며 출고가는 전작과 유사한 109만원 수준이다.
 
갤럭시 노트8과 갤럭시 노트9의 성능 비교 <삼성전자 뉴스룸 제공>

안세준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