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집에서 기가지니로 현대·기아차 음성 제어하는 '홈투카' 서비스 출시
상태바
KT, 집에서 기가지니로 현대·기아차 음성 제어하는 '홈투카' 서비스 출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2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블루링크, 기아차 UVO와 KT 기가지니 연동하는 방식

KT의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집에서 현대기아차를 제어할 수 있게 됐다. 

KT가 집안에서 편리하게 음성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홈투카는 KT 기가지니의 음성인식 기능과 인공지능(AI) 기술이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카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다.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 원격 온도 설정, 문잠금, 비상등·경적 켜기, 전기차 충전(전기차 모델 대상) 등 기본적인 차량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KT가 집안에서 편리하게 음성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출시 했다고 밝혔다. <KT 제공>

예를 들어 홈투카 이용자가 댁내에 설치된 기가지니 단말에 “지니야 내차 온도를 20도로 맞춰줘”라고 말하면 차량이 스스로 시동을 걸고 내부 온도를 조정해 운전자가 원하는 상태로 주행을 대기하는 방식이다.

홈투카 서비스는 현대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블루링크’ 혹은 기아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UVO)’ 가입자면 ‘KT 기가지니’ 앱과 ‘KT GiGA IoT 홈 매니저’ 앱을 설치하고 최초 1회 연동 과정을 거친 뒤 이용 가능하다.

KT는 기존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만 이용 가능했던 차량용 원격제어 서비스가 집안에서 음성만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 만큼 홈투카 서비스로 고객 편의성이 한층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홈투카 서비스는 7월 출시된 기아자동차의 ‘스포티지 더 볼드’와 8월 출시 예정인 현대자동차의 ‘투싼 페이스리프트’에서 이용 가능하며, 향후 진행되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의 정기 업그레이드를 통해 타 차종에도 확대 적용될 계획이다.

김준근 KT GiGA IoT 사업단 단장은 “KT는 이번 현대∙기아자동차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새로운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KT가 보유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ICT 기술과 서비스 역량으로 커넥티드카 분야의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KT와 현대자동차는 전국 현대자동차 29개 시승센터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홈투카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오는 8월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