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SK플래닛 자회사 '헬로네이처' 유상증자 참여...'합작법인' 전환
상태바
BGF, SK플래닛 자회사 '헬로네이처' 유상증자 참여...'합작법인' 전환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6.0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 유통 전 과정에 ICT 기술 도입 목적

SK텔레콤과 BGF가 ICT 기반 유통 혁신을 목표로 SK플래닛의 자회사 '헬로네이처'를 합작 법인으로 전환한다.  BGF가 ‘헬로네이처’ 유상 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증자 후 SK플래닛과 BGF의 ‘헬로네이처’ 지분 비율은 49.9:50.1%가 된다.

SK텔레콤과 국내 편의점 1위 ‘CU’(씨유) 투자회사인 BGF는 4일 ‘전략적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물류 유통의 전 과정에서 New ICT 기술을 도입해 미래형 유통 서비스를 선도하는 것이 목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SK텔레콤 제공>

 ‘헬로네이처’ 합작법인 전환 …프리미엄 신선 식품 시장 선도 회사 목표

양 사는 전략적 공동 사업 추진의 첫 단계로 SK플래닛의 자회사 ‘헬로네이처’를 합작 법인(Joint Venture)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헬로네이처’는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전문회사이다.  BGF는 ‘헬로네이처’ 유상 증자에 참여한다. 증자 후 SK플래닛과 BGF의 ‘헬로네이처’ 지분 비율은 49.9:50.1%가 된다.

‘12년 설립된 ‘헬로네이처’는 ‘17년 기준 가입자 50만명으로 최근 3년 평균 매출 성장률 121%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1,000여곳 생산자로부터 농산 · 수산 · 축산물 등 상품을 직접 공급받아 주문 다음날 아침 8시까지 배송하는 ‘새벽배송’ 서비스를 서울 전 지역에 제공 중이다.

SK플래닛과 BGF는 ‘헬로네이처’를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의 최강자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BGF는 ‘CU’ 편의점 물류 역량을 ‘헬로네이처’에 이식해 배송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13,000여곳에 달하는 ‘CU’ 매장과 헬로네이처 간 서비스 연계도 기대된다.

헬로네이처는 1,000여곳의 생산자 네트워크를 활용해 오프라인 신선식품 시장 진출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양사는 4일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향후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협약식에는 SK플래닛 이인찬 대표, SK텔레콤 유영상 코퍼레이트 센터장, BGF 이건준 사장, 홍정국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유영상 SK텔레콤 유영상 코퍼레이트 센터장은 “국내 유통을 대표하는 BGF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유통 산업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것“ 이라고 밝혔다.

이건준 BGF 사장은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은 매년 성장하고 있는 블루오션”이라며 “BGF와 SK텔레콤, SK플래닛이 보유한 역량간 시너지를 통해 헬로네이처를 신선 프리미엄 식품 시장의 선도 회사로 성장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 전 과정에 AI · IoT 등 New ICT 기술 도입 … 미래형 유통 선도

구체적으로 양사는 ▲AI · IoT 기술 등이 도입된 미래형 점포 구축 ▲온 · 오프라인 연계 커머스 ▲멤버십 및 간편결제 등 전방위에 걸쳐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미래형 점포에서는 ▲SK 텔레콤 인공지능 ‘누구’가 고객 응대를 하고 ▲생체 인식, 영상 보안 등을 적용해 고객을 인지하며 ▲스마트 선반 등으로 재고 관리를 할 수 있다.양사는 이번 제휴를 계기로 한국 유통 산업의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