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모빌리티 Tech 전기차&수소차
테슬라, '모델3' 생산 세번째 중단..."공장 효율성 높여 수익성 개선"
테슬라 모델 3 제품 사진 <테슬라 공식 사이트>

테슬라의 모델 3 생산이 5월 말 일시적으로 중단된다.

美 매체 로이터통신은 15일(현지시간) 테슬라가 5월 말 캘리포니아 공장의 조립 설비 라인을 수리하기 위해 모델 3의 생산을 일시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복수의 소식통은 5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에 걸쳐 수리 예정임을 확인했다. 생산 중단은 지난 2, 4월에 이어 3번째로, 과정의 비효율을 개선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은 계속된 적자로 위기에 처한 테슬라가 어려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겨졌으며, 테슬라도 모델 3의 생산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4월 머스크는 6월 말까지 주당 6000대의 모델 3을 생산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이를 위해 모델 3 생산을 24시간 내내 진행할 것이라고 알리기도 했다. 하지만 과도한 로봇화로 인해 생산라인이 고질적인 병목현상을 겪으면서, 목표한 만큼의 생산량이 나오지 못했다.

따라서 테슬라는 생산량을 높이기 위해 시스템을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다. 지난 2, 4월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효율과 자동화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생산을 중단한 바 있으며, 이번 생산 중단도 같은 목적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의 최고 경영자(CEO)인 엘론 머스크(Elon Musk)는 “이번 생산 중단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생산 조립 라인 업그레이드를 수행할 시간을 갖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테슬라의 대변인은 이번 생산 중단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김민주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