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국에 700여명 투입해 벚꽃축제 기간 통신서비스 품질 관리
상태바
SKT, 전국에 700여명 투입해 벚꽃축제 기간 통신서비스 품질 관리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4.0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벚꽃 축제 기간 인파가 몰리는 지역의 안정적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약 700명을 투입한다. 

3일 SK텔레콤은 벚꽃 축제 기간동안인 안정된 네트워크 제공을 위해 12일까지 ‘특별 소통 대책’에 나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해당 기간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약 700 명을 투입한다. 또한, SK텔레콤은 ▲기지국 용량 증설 ▲이동 기지국 배치 등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지난해 성탄절 기간 통신 품질 관리에 나선 SK텔레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진해 군항제 및 여의도 봄꽃 축제 등 봄맞이 꽃 축제가 열리는 지역에 최대 60만명의 인파가 운집될 것으로 예상하고, 축제 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증설 및 점검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진해군항제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진해 인근에 LTE 기지국 용량을 30% 증설하였으며, 이동기지국도 2대 배치했다. 봄꽃 축제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일대에도 LTE 기지국 용량을 80% 증설하고 이동기지국 2대도 준비했다.

이 외에도 제주 유채꽃 축제, 경주 벚꽃축제, 신안 튤립 축제 등 봄맞이 행사가 열리는 지역에 기지국 용량 증설과 품질 점검을 마무리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진해 군항제 등 주요 축제 장소에 ‘찾아가는 고객행복 서비스’ 부스를 설치하고, 축제 기간 방문하는 고객에게 무료 충전 ∙ 휴대폰 간편 수리 ∙ 액정필름 교체 ∙ 사진 인화 서비스 혜택을 제공한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