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삼성전자·LG전자에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 배포
상태바
LGU+, 삼성전자·LG전자에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 배포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4.0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5G 조기 상용화 위한 적극 행보

LG유플러스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를 LG전자, 삼성전자에 2일 배포했다.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는 LG유플러스 통신망에서 단말을 사용함에 있어 최적화된 규격과 품질 기준 내용이 기술된 요구서로 단말 제조사에서 스마트폰을 개발하기 위해서 필수적이다.

배포된 기술요구서에는 5G 표준 사항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 5G망의 진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구조, 안테나 송수신 성능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가 국내망에 최적화된 규격과 품질 기준을 언급하고 있어 앞으로의 5G 스마트폰 제조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제조사들이 본격적으로 스마트폰 개발에 나설 수 있게 돼 국내 5G 조기 상용화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총 35건의 5G 표준 제안에 참여해 LTE와 5G 주파수를 동시 사용 하는 주파수 CA 조합 등 23건의 표준 승인을 받아 지난해 12월 완료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NSA(Non Stand Alone) 방식의 5G 표준화에 적극 기여했다.

LG유플러스는 디바이스 검수 기준을 마련하는 품질검증 표준화 국제기구인 ‘GCF(Global Certification Forum)’에 검수 기준 기고를 통해 단말 제조사가 원활히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부사장)은 ”5G 스마트폰 개발을 위해 기술요구서를 배포하는 등 단말 제조사와 기술 논의를 구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19년 5G 네트워크 구축 시점에 맞춰 5G 스마트폰이 출시될 수 있도록 제조사와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장비 제조사인 노키아, 단말칩셋 제조사인 퀄컴과 함께 핀란드 노키아 본사에서 5G 국제 표준 기반의 데이터 통신 시연에 성공한 바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