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전기차·자율주행 기술 알리기 적극 나서...'지상군 페스티벌'에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시
상태바
현대車, 전기차·자율주행 기술 알리기 적극 나서...'지상군 페스티벌'에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10.1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전시 등 미래 기술 적극 선보여
'2017' 지상군 페스티벌에 전시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알리기와 자율주행 기술 선보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SK네트웍스와 전기차 충전기 설치 협약을 맺고, 유럽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그간 다소 부진하다고 평가됐던 전기차 부문에 공을 들이고 있는 모습이다. 

현대자동차가 충남 계룡대 비상활주로 일대에서 개최된 '2017 지상군 페스티벌'에 참가해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자율주행차를 전시하는 등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력을 선보였다.
 
지난 8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진행되는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은 2002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군 문화축제이며, 첨단과학기술을 토대로 변화하는 육군의 미래상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해 육군과 기업들이 함께 준비하는 행사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와 자율주행 가상체험 기기 등 미래 군 전력 자동화에 기여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며, 방문 고객들이 현대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확인하고 가상현실 시뮬레이터를 통해 자율주행기술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아이오닉 플러그인(플러그인 하이브리드)과 홈충전기 등을 전시해, 친환경차의 기술력과 우수한 상품성을 알리고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충전 서비스를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5대를 활용해 장애인 및 노약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행사장 투어 차량을 운영함으로써, 이동이 불편한 사회적 약자들이 24만평 규모의 넓은 행사장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편의를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군의 미래상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지상군 페스티벌에 자동차 브랜드 중 단독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친환경·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육군과 협업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