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창사 이래 첫 현금 중간배당 의결...주당 1600원
상태바
SK이노베이션, 창사 이래 첫 현금 중간배당 의결...주당 1600원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당총액 1491억원으로 작년 주당 배당금의 25% 규모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주당 1600원의 현금 중간배당을 의결했다. 작년 주당 배당금 6400원의 약 25%에 해당하는 규모로 배당총액은 1491억원이다. 

SK이노베이션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1,600원의 현금 중간배당을 의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선제적인 사업구조 혁신인 딥 체인지를 추진해 온 결과, 비우호적인 경영환경 속에서도 견조한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며 시장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주주 중시 경영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왔다. 이 같은 정책 기조 속에서 SK이노베이션은 중간배당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 창사이래 최초 중간배당이다.

SK이노베이션은 주당 배당금의 안정적인 유지를 기조로 하는 배당 정책을 시행해온 바, 올해에도 회사의 안정적인 경영 성과 창출 전망 속에서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SK이노베이션의 중간배당 결정은 사업 연도 중간에 이루어지는 것인 만큼 회사가 올해의 재무적 성과 창출에도 강한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SK이노베이션은 비정유 중심의 선제적인 사업구조 혁신 성과에 힘 입어 지난 1분기에 분기 기준으로 사상 세 번째로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기며 국내 에너지화학 업계 중 최고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도 하반기 이후 예상되는 안정적인 경영 환경 속에서 사업구조와 수익구조 혁신 성과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바,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를 잇는 역대 최고 수준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차진석 SK이노베이션 재무본부장(부사장)은 “선제적인 사업구조 혁신으로 안정적인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시장 기대에 부합하는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과감하게 도입하게 되었다”며 “비정유 성장을 위한 딥 체인지 2.0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수익, 재무구조의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 화학분야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간배당금은 이사회 의결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투자자 개인 별 증권거래 계좌로 입금될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