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우주 & 사이언스
당뇨 3대 합병증 '망막병증', 발병 원인은 망막혈관 세포 소실기초과학연구원 "치료제 개발 전기될 것"

당뇨병 3대 합병증중 하나인 '당뇨 망막병증' 발병 원인이 망막내 혈관 주위세포의 소실로 밝혀져 주목된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혈관 연구단 고규영 단장(KAIST 의과학대학원 특훈교수)과 박도영 박사가 망막 내 혈관 주위세포의 소실이 당뇨 망막병증을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임을 밝혔다.

혈관 주위세포가 망막 환경에 끼치는 영향을 분석한 이번 연구는 당뇨 망막병증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토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뇨병의 3대 합병증 중 하나인 당뇨 망막병증은 성인 실명의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통증이 없고 시력이 서서히 떨어져 병변이 진행돼도 환자가 자각하는 경우가 드물다. 발병 초기 혈관 주위세포의 소실이 가장 먼저 발견되는 현상이지만 이 현상이 미세혈관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연구진은 당뇨 망막병증을 비롯한 다양한 망막 혈관 질환에서 혈액-망막 장벽(Blood-retinal barrier)의 파괴가 관찰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망막을 지키는 차단로인 혈액-망막 장벽을 조절하는 혈관 주위세포의 기능을 새롭게 밝힐 필요가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첫 번째 실험은 정상 망막 혈관의 대조군과 혈관 주위세포가 정상적으로 유착되지 않는 망막 혈관을 지닌 실험군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실험결과 혈관주위세포가 정상적으로 유착되지 않은 망막 혈관을 지닌 실험군은 망막 괴로 인해 망막 혈관의 누출, 유리체 출혈, 시각기능 상실 등 당뇨 망막병증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병변이 재현됐다.

두 번째 실험은 성체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안정화된 망막혈관에서 혈관주위세포를 선택적으로 소멸시켜 실험군을 만들고 혈관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혈관내피성장인자(VEGF-A)를 주입했다.

연구진은 실험군의 망막혈관 구조가 정상처럼 보이지만 앞선 실험과 마찬가지로 혈액-망막 장벽 파괴가 촉진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망막 혈관이 혈관 주위세포가 소실되면서 정상 혈관에 비해 외부 자극에 크게 반응하는 환경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고규영 단장은 "이번 연구로 혈관 주위세포의 소실이 당뇨망막병증에서의 미세 혈관 및 망막 손상을 촉진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TIE2 수용체의 활성 혹은 ANG2 단백질의 억제 등의 방법이 당뇨망막병증의 새로운 치료법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