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위치기반 서비스 '로켓성장' 전년비 1.7배 5340억원 전망...KISA
상태바
올해 위치기반 서비스 '로켓성장' 전년비 1.7배 5340억원 전망...KISA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5.0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비중은 관제서비스, 안전서비스, O2O서비스 순

올해 국내 위치정보서비스(LBS Location Based Service) 시장규모가 5340억원에 달해 전년비 1.7배 로켓성장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최근 국내 위치정보산업의 시장환경을 파악하고 국가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2016년 국내 LBS 산업 실태조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2016년 9월 기준 방송통신위원회에 허가·신고된 1,102개 위치정보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결과 위치정보시장 매출규모는 약 5,340억원 규모로 2016년 3,152억원 대비 약 1.7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위치정보를 활용한 서비스 비중은 관제서비스(23.1%), 안전서비스(12.3%), O2O서비스(10.8%)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매출규모는 O2O서비스(563억원), 관제서비스(438억원), IoT서비스(252억원) 순으로 나타나 가장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위치정보 활용서비스는 O2O서비스인 것으로 확인됐다.

위치정보서비스가 급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그래픽=KISA>

또한 사업자들은 향후 1~2년 내 위치정보서비스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및 제공(42.9%), O2O서비스(14.7%), IoT서비스(13.4%) 등이 활성화되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융합 산업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자들은 기업을 운영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이 법적 및 제도적 규제(35.7%)라고 답했다.

그 중에서도 '위치정보의 이용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과 관련한 위치기반서비스사업자 신고(42%), 개인위치정보 수집 시 동의 획득(41.5%), 위치정보보호조치 기준(36.2%) 부분에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김호성 개인정보기술단장은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에 대해 연구·개발 지원 및 역량 강화 교육 등 사업자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사업자 의견을 수렴한 위치정보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국내 위치정보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환경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