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직장인이 꼽은 가장 불필요한 규제는...1위 ‘타다·우버 등 모빌리티 규제’, 2위 ‘공인인증서’
상태바
대한민국 직장인이 꼽은 가장 불필요한 규제는...1위 ‘타다·우버 등 모빌리티 규제’, 2위 ‘공인인증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5.20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한국 직장인 3,267명 설문 결과
“우리나라 규제 강도 높아” 71.1% … 규제개혁 못하는 이유 “이익집단의 이기적 행보”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가장 불필요한 규제는 타다·우버 등 모빌리티 관련 규제와 공인인증서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가 한국 직장인 가입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10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한 ‘대한민국 직장인 규제인식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설문이 진행되는 7일동안 블라인드 앱에 접속한 한국 직장인 677,855명에게 설문을 노출해 그 중 3,267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1.7%다.

▶ 한국 직장인 10명 중 7명 “한국 규제 강도 높다”

우리나라 직장인 71.1%는 한국의 전반적 규제 강도를 높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정책 규제 강도가 어느 정도라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매우 높다’는 응답이 거의 절반에 가까운 비율(46.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높다(24.4%) △보통이다(11.5%) △낮다(10.6%) △매우 낮다(6.7%)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매우 높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은 재직 회사를 가리지 않고 공통적인 양상이었으나, 예외적으로 응답자가 공무원인 경우 ‘높다(32.7%)’는 응답이 ‘매우 높다(22.4%)’보다 다소 높았다. 규제를 시행하는 공무원 집단이 규제에 대해 다소 긍정적인 입장을 견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 체감 규제강도 금융업계 최고 … ‘공인인증서 폐지 · 데이터 3법 개정해야’

각 업계 별 체감 규제강도를 나눠보니 정책 규제 강도를 가장 높게 평가한 업계 1-3위는 모두 금융 관련 업계였다. 1위는 은행업계(86.5%), 2위는 카드업계(86.4%), 3위는 증권업계(86.3%)였다. 

이들 금융업계 재직자들은 그간 금융산업에 대한 당국의 불필요한 규제를 입을 모아 지적해왔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회사의 신규 수익모델 창출을 가로막은 원인으로 공인인증서의 존재와 데이터 3법의 모호한 적용 기준을 꼽는 금융업계 재직자들이 많았다.

▶ 한국 직장인 4명 중 1명 ‘모빌리티 규제 최우선 개혁 과제’

이처럼 한국 직장인 대다수가 한국의 규제 수준이 높다고 느끼는 가운데, 한국 직장인 4명 중 1명이 개혁해야 할 최우선 규제로 모빌리티 관련 규제를 꼽았다.

‘가장 빠른 시일 내 해결해야 할 긴급한 규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타다, 우버 등 택시면허 없는 여객운송서비스 허용(26.4%)’이라 답한 것. 다음으로 많았던 대답은 공인인증서 폐지(18.9%)였다. 

공인인증서 폐지를 골자로 한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3년째 계류 중인 대표적 민생법안으로 20일 임시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규제 개혁 막는 원인 1위 “이익집단 이기적 행보”

한편 한국 직장인들은 규제 개혁을 가로막는 요인으로 ‘이익 집단의 이기적 행보(39.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최근 타다 등 모빌리티 규제 개혁이 택시업계의 반발로 무산된 것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배경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는 △국회의 과도한 규제입법 추진(28.9%), △행정부의 개혁의지 부재(22.2%), △기업의 규제해소를 위한 노력 부족(6.5%), △시민의 무관심(2.5%)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문성욱 블라인드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규제 개혁이 우리 사회 전체의 화두로 등장한 지금, 업계 별 규제 인식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조사라고 생각한다”며 “제 21대 국회에서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데 참고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블라인드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직장인 커뮤니티 서비스로, 한국에서는 2020년 5월 기준 300만 명 이상의 직장인이 사용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페이스북, 아마존 등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 재직자 70% 이상이 사용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