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매출 늘어도 영업익은 줄어... 취급액은 제자리 걸음
상태바
GS홈쇼핑, 매출 늘어도 영업익은 줄어... 취급액은 제자리 걸음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2.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연간 잠정실적 발표... 모바일 취급액 비중 53.6%, 모바일앱 다운로드 3500만 돌파
GS홈쇼핑이 매출은 11.3% 늘었지만, 오히려 영업이익은 1201억원으로 12.6% 줄어든 2019년 연간 잠정실적을 14일 발표했다. 사진은 GS홈쇼핑 본사 전경.
GS홈쇼핑이 매출은 11.3% 늘었지만, 오히려 영업이익은 1201억원으로 12.6% 줄어든 2019년 연간 잠정실적을 14일 발표했다. 사진은 GS홈쇼핑 본사 전경.

 

'외화내빈(外華內貧)'. GS홈쇼핑의 작년 성적표가 발표됐다.

14일 GS홈쇼핑은 2019년 연간 취급액이 4조2822억원으로 전년대비 0.8%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1조1946억원으로 11.3% 늘었지만, 오히려 영업이익은 1201억원으로 12.6% 줄었다. 당기순이익 역시 1066억원으로 11.6% 감소했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쇼핑 취급액이 2조2946억원으로 14.3% 증가하며 전체 성장세를 이끌었다. 모바일 쇼핑이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3.6%에 달했다. 같은 기간 TV쇼핑 취급액은 5224억원으로 7.4% 감소했다.

GS홈쇼핑은 고객 니즈와 쇼핑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사업 역량을 재빠르게 모바일 중심으로 옮긴 바 있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모바일 취급액은 TV쇼핑을 첫 추월한 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GS홈쇼핑 모바일 앱 다운로드 수는 3500만(중복 제외)에 달한다.

한편, GS홈쇼핑의 지난해 4분기(10~12월) 취급액은 1조809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285억원으로 10.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28.6% 줄어들었다.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 날씨로 겨울의류 매출이 다소 부진한 데 따른 영향을 받았다.

앞으로 GS홈쇼핑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 소싱을 통해 모바일 중심의 성장세를 추구할 예정이다. 또 국내외 벤처 및 글로벌 브랜드 투자를 통해 뉴커머스 성장 기회 또한 지속 발굴할 계획으로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