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경 신세계 사장,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30만주 매도
상태바
정유경 신세계 사장,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30만주 매도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12.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여세 납부 목적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30만주를 시간외대량매매로 처분했다.

12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정유경 신세계 사장이 보유한 자사 주식 30만주를 시간외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주당 처분 단가는 22만1510원으로 총액은 약 664억원에 달한다. 처분 목적은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으로부터 지난해 증여받은 지분의 증여세 납무로 보인다. 

이로 인해 정유경 사장의 신세계인터내셔날 보유 주식 수는 138만964주에서 108만0964주로 줄었다. 지분율도 15.14%로 4.2%p 감소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