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부회장 “일상 바꾼 통신 기술, 예술 만났다”...LGU+, 예술의전당 콘텐츠 보급
상태바
하현회 부회장 “일상 바꾼 통신 기술, 예술 만났다”...LGU+, 예술의전당 콘텐츠 보급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2.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 확대 독점 업무협약 체결...문화산업 저변 확대
- 예술의전당 공연 실황 생중계, VOD 서비스, VR 콘텐츠 공동 제작, 공동 마케팅 등 추진 예정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이 손 잡고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 및 확대에 나선다.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을 위한 미디어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 등이 참석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16년부터 해외 유명 공연단체 콘텐츠를 수급해 IPTV와 모바일TV에서 무료로 제공 중인 LG유플러스와 국내 최고의 공연, 전시를 선보이고 있는 예술의 전당이 손잡고 문화산업 저변 확대에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다”라며 “일상을 바꾸는 통신 기술과 예술이 만나 누구나 더 쉽고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이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을 위한 미디어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사진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이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을 위한 미디어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가 보유한 IPTV 방송, 5G 통신 및 초고속 인터넷 기술을 예술의전당 콘텐츠와 결합한다. 공연 영상화 사업을 활성화해 더 많은 고객이 수준 높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공연 영상화는 문화예술 대중화 취지로 해외 유명 공연 단체들이 시도하고 있는 사업이다.

예술의전당은 2013년도부터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 서비스로 공연 영상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은 향후 ▲공연 실황 중계 및 VOD 서비스 ▲예술의전당 공연 대상 실감형(VR) 콘텐츠 공동 제작 ▲공연 영상화 사업 공동 마케팅 등에 관해 유기적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싹 온 스크린은 예술의전당이 선별한 우수한 공연과 전시의 영상화. 우수 예술 콘텐츠를 대형 스크린을 통해 국민이 함께 보고 즐기는 프로젝트다.

LG유플러스는 IPTV 서비스인 U+tv를 통해 ▲연출가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 신작 ▲내년 100주년을 맞는 유럽 최대 클래식 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2019'의 올해 인기 공연 ▲국내 미술전시 중 최다 관객을 동원한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의 영국 특별전을 담은 '데이비드 호크니 영국 특별전' ▲첼리스트 요요 마의 '바흐 프로젝트' ▲팝 페스티벌 '글라스톤베리 2019' 등 250여편의 공연, 전시 콘텐츠를 모두 무료로 제공 중이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예술의전당의 완성도 높은 콘텐츠와 LG유플러스의 IPTV 방송기술, 5G 통신 및 초고속 인터넷 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전국민이 즐길 수 있도록 협력한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