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웨어, BNK금융 AI기반 기업여신 조기경보모형 개발
상태바
솔리드웨어, BNK금융 AI기반 기업여신 조기경보모형 개발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9.11.2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고화면 [사진=솔리드웨어 제공]

최근 금융권을 중심으로 AI기반 예측모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인공지능 기술 전문기업 솔리드웨어(대표 박재현)가 BNK금융지주와 “머신러닝 기반 기업여신 조기경보모형 개선”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기업여신 분야에 월간 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해 머신러닝 조기경보 모형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기업여신은 소매여신에 비해 데이터의 양과 질이 부족하여 빅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되기 어려운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솔리드웨어 측은 이번 사업으로 BNK금융그룹의 기업여신 경쟁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체계적 AI 교육훈련 제공을 통한 BNK금융그룹의 자체 AI 활용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솔루션 ‘다빈치랩스’를 개발해 금융권 신용평가(CSS: Credit Scoring System), 보험인수심사 (Underwriting), 신용카드 발급 심사, 이상금융거래 탐지시스템 (FDS : Fraud Detection System), 고객 관계관리 (CRM :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마케팅 등 금융업 전반에 걸친 실제 성과 창출 사례를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금융권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의 주체로 선정됐다.

솔리드웨어의 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기존 소매여신 영역이 아닌 기업여신 영역으로 다빈치랩스의 적용이 확장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

또, 사업의 기대 성과에 대해서는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면 회계 빅데이터의 잠재력을 이끌어 내 기업의 부실징후를 조기 포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은행은 부실여신의 발생을 사전에 최소화함으로써 기업에 적정한 자금조달이 이루어 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