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B tv 체감품질 획기적 개선"...IPTV 솔루션 적용·All IP 전환 추진
상태바
SK브로드밴드 "B tv 체감품질 획기적 개선"...IPTV 솔루션 적용·All IP 전환 추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0.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브로드밴드는 B tv 체감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10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새로운 IPTV 품질향상 솔루션을 적용하고, 실시간 모든 채널의 ’All IP’ 전환을 추진했다. All IP는 채널사업자의 시스템이 위치한 장소에서 영상을 H.264 코덱으로 인코딩 후 IP 신호로 고객에게 바로 전달 및 서비스되는 시스템 구조을 말한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이 2017년 말 상용화한 실시간 방송 자동복구 솔루션(MLR, Multicast Loss Recovery)과 채널전환시간 단축(FCZ, Fast Channel Zapping) 기능을 통합한 새로운 품질향상 솔루션을 B tv에 적용했다.

SK브로드밴드는 IPTV 품질향상 솔루션 적용하고, 모든 실시간 채널의 ’All IP’ 전환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는 IPTV 품질향상 솔루션 적용하고, 모든 실시간 채널의 ’All IP’ 전환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 제공]

이 솔루션을 통해 실시간 방송 시청 중 일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끊김이나 멈춤 현상을 사전에 해결하고, 채널 변경 시 화면전환을 0.6~0.79초 이내로 할 수 있게 돼 TV시청 편의성을 강화했다.

SK브로드밴드 측은 "다양한 사전 테스트 및 검증을 통해 채널전환 트래픽이 동시에 몰리더라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상용화했다"며 "SK텔레콤은 이 솔루션의 핵심 기술들로 국내 12건 및 국제 1건 등을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All IP’을 실시간 방송 모든 채널에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B tv 운영시스템이 모여 있는 장소인 H/E(Head-End) 구조를 효율적으로 변경해 실시간 방송 송출시간을 단축했다.

기존에는 방송사에서 실시간으로 송출한 영상을 SK브로드밴드 H/E에서 재인코딩해 일반가정으로 송출하는 과정을 거쳤다. 실시간 채널 ‘All IP’ 적용으로 재인코딩 작업을 필요 없도록 만들어, 재인코딩이 필요한 경쟁사 대비 약 0.7초 이상 빠르게 실시간 방송 시청이 가능하다.

스포츠 중계 등 상황 변화에 민감한 실시간 방송 시청 시 이웃의 함성소리와 같은 주위환경에 의해 미리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할 수 있게 됐다.

SK브로드밴드는 B tv 실시간 방송 261채널 중 211채널을 ‘All IP’ 전환 완료했으며, 남은 50채널은 올해 내 완료할 예정이다.

이상범 SK브로드밴드 프로덕트트라이브장은 “향후에도 IPTV 서비스 개발 및 제공시 고객관점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기획·개발해 품질 만족도를 지속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